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양 용기라면 '금속 너트' 발견, 회수조치

삼양식품의 용기라면에서 이물질로 '금속 너트'가 발견돼 회수조치가 내려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최근 금속성 이물질이 발견된 삼양식품 '큰컵 맛있는 라면' 제조업소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인 결과 제조공정에서 이물이 혼입된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생산된 제품 1253박스(3만3831개)를 12일자로 회수조치 내렸다고 13일 밝혔다.

식약청은 측은 11일 해당 제품이 제조된 강원도 원주시 소재 삼양식품 원주공장의 생산라인에서 문제의 금속 너트가 사용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고양시에 사는 한 소비자는 삼양 용기면에서 금속성 이물질을 발견했다며 일산동구청에 알려와 식약청은 이물신고 처리지침에 따라 현장조사를 벌였다.

김지나 기자 kj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