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중공업 노조, 11일부터 파업 돌입

부분파업 뒤 17~18일 전면파업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한다. 이 회사 노사는 일감 부족으로 가동을 중단한 해양사업부 인력 처리 문제와 현대일렉트릭 유급 휴직 등의 문제를 두고 대립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1일 오후부터 중공업 3ㆍ5지단(공정별 조직)과 현대일렉트릭의 네 시간 파업을 시작으로 부분 파업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노조는 12일(중공업 1ㆍ2ㆍ3지단)과 15일(중공업 1ㆍ2지단, 지원설계), 16일(해양, 현대건설기계)까지 사업부별로 네 시간씩 부분 파업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17일과 18일은 전면 파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의 해양사업부는 일감 부족으로 8월 가동을 중단했다. 회사 측은 조업 중단 이후 해양사업부 유휴인력 2000여 명에 대해 희망퇴직을 실시한 데 이어 1220명을 대상으로 평균 임금의 40%를 지급하는 유급 휴업 계획안을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신청했다. 노조 측은 조선 사업 부분으로의 전환 배치를 요구하며 대립하고 있다.

노사 갈등은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까지 확산됐다. 현대중공업 노사 임단협은 7월 24일 21차 교섭을 끝으로 2개월 넘게 열리지 않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인상을 요구하는 반면 사측은 기본급 동결과 임금 20% 반납을 제시하고 있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8일 울산시의 중재로 노사정 회의가 열렸지만 근시일 내에 노사 합의가 이뤄질 지에 대해선 회의적인 시각이 우세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