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중공업 노조, 11일부터 파업 돌입

부분파업 뒤 17~18일 전면파업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한다. 이 회사 노사는 일감 부족으로 가동을 중단한 해양사업부 인력 처리 문제와 현대일렉트릭 유급 휴직 등의 문제를 두고 대립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1일 오후부터 중공업 3ㆍ5지단(공정별 조직)과 현대일렉트릭의 네 시간 파업을 시작으로 부분 파업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노조는 12일(중공업 1ㆍ2ㆍ3지단)과 15일(중공업 1ㆍ2지단, 지원설계), 16일(해양, 현대건설기계)까지 사업부별로 네 시간씩 부분 파업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17일과 18일은 전면 파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의 해양사업부는 일감 부족으로 8월 가동을 중단했다. 회사 측은 조업 중단 이후 해양사업부 유휴인력 2000여 명에 대해 희망퇴직을 실시한 데 이어 1220명을 대상으로 평균 임금의 40%를 지급하는 유급 휴업 계획안을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신청했다. 노조 측은 조선 사업 부분으로의 전환 배치를 요구하며 대립하고 있다.

노사 갈등은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까지 확산됐다. 현대중공업 노사 임단협은 7월 24일 21차 교섭을 끝으로 2개월 넘게 열리지 않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인상을 요구하는 반면 사측은 기본급 동결과 임금 20% 반납을 제시하고 있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8일 울산시의 중재로 노사정 회의가 열렸지만 근시일 내에 노사 합의가 이뤄질 지에 대해선 회의적인 시각이 우세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52,000
    • -1.61%
    • 이더리움
    • 317,600
    • -1.97%
    • 리플
    • 509
    • -0.39%
    • 라이트코인
    • 159,600
    • -0.8%
    • 이오스
    • 8,070
    • -4.04%
    • 비트코인 캐시
    • 489,500
    • -4.67%
    • 스텔라루멘
    • 164
    • -1.79%
    • 트론
    • 37.9
    • -2.57%
    • 에이다
    • 125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5,100
    • -0.23%
    • 모네로
    • 113,400
    • -1.81%
    • 대시
    • 197,500
    • +0.81%
    • 이더리움 클래식
    • 10,110
    • -2.97%
    • 154
    • -1.28%
    • 제트캐시
    • 128,500
    • +2.88%
    • 비체인
    • 9.35
    • -1.37%
    • 웨이브
    • 3,202
    • -2.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09
    • -7.46%
    • 비트코인 골드
    • 31,570
    • -3.69%
    • 퀀텀
    • 4,188
    • -2.14%
    • 오미세고
    • 2,436
    • -6.12%
    • 체인링크
    • 2,247
    • -2.3%
    • 질리카
    • 28.5
    • -8.94%
    • 어거
    • 28,020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