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진영, 음원 사재기 논란에 강경 대응 “조사 후 검찰에 의뢰할 것”

▲가수 박진영(출처=이투데이 DB)
▲가수 박진영(출처=이투데이 DB)

JYP의 수장 박지영이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강경 대응 할 것임을 밝혔다.

18일 박진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정한 경쟁과 평가는 어느 분야가 발전하는데 초석이 된다”라며 “최근 음원순위 조작에 관한 의혹들이 제기되어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과 또 의혹을 받는 분들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미 유관부서인 문화체육관광부에 조사를 의뢰한 회사도 있는 걸로 알고 있다”라며 “저희 또한 업계의 여러 회사들과 이 문제에 대해서 논의를 마치고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에 우선 조사를 의뢰하고 추가 결과에 따라 검찰에도 이 문제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기되고 있는 의혹들이 명백히 밝혀져 하루빨리 아티스트들과 회사들이 본래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17일 가수 숀은 지난달 27일 발매한 미니앨범 ‘테이크’(Take) 수록곡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이 거대 팬덤을 가진 그룹 트와이스, 블랙핑크 등을 제치고 차트 1위에 오르며 음원 사재기 논란에 쉽싸였다. 지난 4월 가수 닐로 같은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숀의 소속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는 “사재기나 조작, 불법적인 마케팅 같은 것은 없었다. 페이스북 등을 통해 노래를 소개한 게 전부”라고 해명하며 “유명하지 않은 아티스트 곡의 갑작스러운 인기가 비난받을 일이냐”라고 반문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