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스타쇼360’ 방탄소년단, 데뷔 초 안무 슈주 신동도 극찬… “하루에 15시간 씩 연습했다”

▲방탄소년단 ‘스타쇼360’ 출연(출처=MBC every1 ‘스타쇼360’ 방송캡처)
▲방탄소년단 ‘스타쇼360’ 출연(출처=MBC every1 ‘스타쇼360’ 방송캡처)

▲방탄소년단 ‘스타쇼360’ 출연(출처=MBC every1 ‘스타쇼360’ 방송캡처)
▲방탄소년단 ‘스타쇼360’ 출연(출처=MBC every1 ‘스타쇼360’ 방송캡처)

방탄소년단이 ‘스타쇼360’에 출연해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7일 방송된 MBC every1 ‘스타쇼360’에서는 대세 아이돌 방탄소년단이 출연해 숨겨둔 예능감을 대방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특은 “우리 팀 신동 씨가 군대 가기 전에 영상 하나를 보여준 게 있었다”며 “방탄소년단의 데뷔 안무 영상이었는데 너무 잘한다고 극찬을 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특은 “그때 아마 신동 씨가 직접 연락도 했을 거다”며 “그때 췄던 안무가 얼마나 연습한 거냐”고 물었다. 이에 방탄소년단은 “맞다. 신동 선배님께서 칭찬을 진짜 많이 해주셨다”며 “그때 안무가 하루에 15시간 씩 연습하던 거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MC들은 “안무하면서 가장 실수를 많이 하는 사람은 누구냐”고 물었고 방타소년단은 입을 모아 “진”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방탄 소년단의 멤버 뷔는 “진이 실수를 가장 많이 한다”며 “진은 무대 하다가 신발 벗겨지면 그냥 멈춰 서서 신발 먼저 신는다”고 폭로했다.

이에 탁재훈은 “무대 중 신발이 벗겨졌을 때 벗은 채로 하는 게 더 좋은가 아니면 빨리 신고 다음 동작을 하는 게 좋은가”라고 물었고 맴버들은 “맨발로 춰야 한다. 그게 더 프로패셔널 하게 멋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진만은 “아니 신발을 신어야지. 그리고 그때 멈춰있는 동작이었다”고 말하며 흥분했고 멤버들은 “그럼 그냥 멈춰 있어야지!”라고 반박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6일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정규 2집 ‘윙스(WINGS)’ 타이틀곡 ‘피 땀 눈물’의 4주간 공식 활동을 마감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