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美 MIT와 미래차 기술개발 확대

1700여 MIT 스타트업과 교류 확대… “미래차 융복합 기술개발 앞당길 것”

▲현대모비스 용인 기술연구소에서 개최된 MIT 기술컨퍼런스 모습. MIT 슬로언 대학(경영대) 마이클 슈라지(Prof. Michael Schrage) 교수가 현대모비스 경영층을 대상으로 ‘차세대 IT’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용인 기술연구소에서 개최된 MIT 기술컨퍼런스 모습. MIT 슬로언 대학(경영대) 마이클 슈라지(Prof. Michael Schrage) 교수가 현대모비스 경영층을 대상으로 ‘차세대 IT’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과 미래차 관련 기술교류를 확대한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3일 경기도 용인 소재 기술연구소에서 MIT와의 산학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경영층 대상 ‘기술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

행사에는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을 비롯해 50여 명의 회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MIT 경영대학 교수이자 미국 연방정부 혁신 자문인 ‘마이클 슈라지(Prof. Michael Schrage)’ 교수가 ‘차세대 IT’를 주제로 강연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미래차신기술 개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초 MIT 산학프로그램(ILP; Industrial Liaison Program)에 가입한 바 있다.

MIT 산학프로그램은 첨단 기술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1700여 개 동문 스타트업이 모인 네트워크를 자랑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엔지니어링 집단 지성'을 통해 연간 특허 수입만 5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신개념 선행기술을 상업화 단계로 구현하는데 독보적인 역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현재 한국의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일본 혼다와 부품사 덴소, 독일 BMW 등이 이들 산학프로그램에 참여 중이다. 국내 자동차 부품사로는 처음으로 현대모비스가 가입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자동차 기술의 패러다임이 ICT로 급격하게 전환되면서 신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속도전이 펼쳐지고 있다”며“MIT의 요소기술과 현대모비스의 차량시스템 기술력을 접목해 미래 융복합 기술개발을 앞당길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400,000
    • -6.76%
    • 이더리움
    • 242,000
    • -6.56%
    • 리플
    • 362
    • -4.98%
    • 라이트코인
    • 104,500
    • -6.77%
    • 이오스
    • 4,815
    • -1.12%
    • 비트코인 캐시
    • 337,500
    • -9.22%
    • 스텔라루멘
    • 107
    • -4.46%
    • 트론
    • 26.8
    • -11.55%
    • 에이다
    • 85.9
    • -4.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000
    • -9.22%
    • 모네로
    • 93,350
    • -4.45%
    • 대시
    • 153,900
    • -5.81%
    • 이더리움 클래식
    • 6,900
    • -8.12%
    • 92.5
    • -6.18%
    • 제트캐시
    • 90,000
    • -7.31%
    • 비체인
    • 7.45
    • -6.75%
    • 웨이브
    • 2,000
    • -11.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
    • -11.44%
    • 비트코인 골드
    • 25,000
    • -11.72%
    • 퀀텀
    • 3,418
    • -8.34%
    • 오미세고
    • 1,786
    • -8.22%
    • 체인링크
    • 4,000
    • -2.51%
    • 질리카
    • 16.1
    • -6.39%
    • 어거
    • 17,390
    • -4.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