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대형건설사 정비사업 수주액 '뚝'… "3~4년 후 공급부족 부를 것"

입력 2019-12-02 05:40

본 기사는 (2019-12-01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10대 건설사 올해 8.2조원… 작년보다 39% 급감

올해 국내 10대 대형건설사들의 정비사업 수주액이 전년보다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안정을 위한 정부의 재개축 재개발 규제가 계속되면서 수주 환경이 악화된 영향이라는 분석이 많다. 이같은 수주 감소가 결국 3, 4년 후 공급 급감으로 이어져 집값 상승이라는 악순환의 고리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 올해 국내 10대 대형건설사의 재건축 재개발 정비사업 수주 총액은 8조2195억원이다. 지난해 13조6145억원에서 39.6% 급감한 수치다.

그나마 대우건설과 롯데건설, 호반건설 등 일부 건설사들의 수주가 유력한 사업장의 예정수주액(약 1조3000억 원)을 더하면 수주총액은 9조 원대로 늘어나지만 이 역시 지난해에 비하면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보다 수주액이 증가한 건설사는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단 두 곳뿐이다. 특히 포스코건설은 이달 8477억원 규모의 광주풍향구역 재개발을 수주한 것이 수주액 2조 원을 넘기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그밖의 대우건설, GS건설, 대림산업, 롯데건설 등 대부분의 건설사는 수주 급감을 피하지 못했다.

수주가 이처럼 크게 줄어든 것은 정부의 정비사업 규제로 수주 환경이 악화된 영향이 크다는 해석이 나온다.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안전진단 기준 강화, 인허가 심의 강화 등으로 정비사업장들이 사업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건설사들의 수주난이 심화되고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노후한 집을 개선해 일률적으로 공급해야 집값이 안정되는데 정부와 지자체가 무분별한 규제 정책만 내놓고 있어 오히려 시장을 교란시키는 분위기"라며 "정비사업 수주전에서 잡음이 일고, 각종 편법이 동원되는 것도 이같은 규제를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비사업 최대어로 불리는 재개발ㆍ재건축 단지들이 삐걱거리고 있는 것도 수주 급감의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공사비가 1조 원에 육박하는 서울 은평구 갈현1구역 재개발 사업의 경우 조합이 현대건설의 입찰 자격을 박탈하면서 보증금 1000억 원을 몰수하자 현대건설이 집행정지가처분을 신청한 상태다. 당초 이 사업장은 이 달 시공사를 선정하기로 예정돼 있었다.

최근 입찰 무효 결정을 받은 한남3구역에서도 수주전에 나섰던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이 당초 내달로 예정됐던 시공사 선정에서 문제 없이 공사를 따냈다면 업계 1위는 물론 올해 대형건설사의 수주총액 역시 크게 불어났을 것으로 파악된다.

업계는 이같은 수주 감소가 결국 3, 4년 후 주택 공급 급감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다른 건설사 관계자는 "집값 안정이라는 취지 자체는 좋지만 계속되는 규제로 수주 환경이 악화되면 이는 3, 4년 후 공급 급감을 초래할 것"이라며 "이는 결국 집값 상승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부를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75,000
    • +0%
    • 이더리움
    • 169,100
    • -0.29%
    • 리플
    • 255.4
    • -1.39%
    • 라이트코인
    • 51,200
    • -0.78%
    • 이오스
    • 3,065
    • +0.86%
    • 비트코인 캐시
    • 244,100
    • +0.33%
    • 스텔라루멘
    • 61.64
    • -1.38%
    • 트론
    • 16.35
    • -1.33%
    • 에이다
    • 43.3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0.64%
    • 모네로
    • 62,200
    • -1.97%
    • 대시
    • 58,950
    • +0.94%
    • 이더리움 클래식
    • 4,521
    • +1.48%
    • 41.8
    • +0.48%
    • 제트캐시
    • 36,630
    • +0.77%
    • 비체인
    • 7.565
    • +6.07%
    • 웨이브
    • 721
    • -0.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8
    • +3.3%
    • 비트코인 골드
    • 6,685
    • +0.3%
    • 퀀텀
    • 2,195
    • +7.07%
    • 오미세고
    • 840
    • -1.18%
    • 체인링크
    • 2,475
    • +0.2%
    • 질리카
    • 6.44
    • +0.63%
    • 어거
    • 11,870
    • +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