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종합] 포스코 노조, 재출범 후 첫 임단협 타결…임금피크제, 정년 등 개정

기본임금 2% 인상, 오전 8시∼오후 5시 근무제 합의

▲지난 포스코 노조 출정 행진 모습. (연합뉴스)
▲지난 포스코 노조 출정 행진 모습. (연합뉴스)

포스코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지난해 대규모 노동조합이 다시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 노동조합은 9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투표 조합원 86.1%가 찬성해 잠정합의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총원 6485명 가운데 투표율은 97.6%, 찬성률은 86.1%에 달했다.

합의안에 따라 기본임금은 2.0% 인상된다.

여기에 정년퇴직 시기를 만 60세 생일에 도달하는 분기 말일에서 만 60세 생일인 해의 말일로 조정했다.

임금피크제도 손봤다. 현재 만 57~58세 90%, 만 59세 80% 지급이다. 앞으로는 만 57세 95%, 만 58세 90%, 만 59세 85% 지급 형태로 바뀐다.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근무 제도를 도입하고 3자녀 이상 지원 한도와 초등학생 자녀장학금도 인상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1968년 포항종합제철로 출발한 이후 1980년대 말 노조를 설립했다.

한때 조합원이 1만8000명을 넘었으나 노조 간부 금품수수 사건으로 조합원이 대거 이탈하면서 유명무실해졌다.

상위단체가 없던 기존 노조는 한국노총 소속 포스코노조로 확대 개편했다.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조는 지난 5월 출정식을 한 뒤 회사 측과 임금·단체협상을 벌였다.

노조는 지난달 30일 잠정합의안을 끌어냈고 이날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잠정안을 가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79,000
    • -1.22%
    • 이더리움
    • 248,500
    • -1.35%
    • 리플
    • 324
    • -2.7%
    • 라이트코인
    • 87,800
    • +1.97%
    • 이오스
    • 4,512
    • -2.53%
    • 비트코인 캐시
    • 363,700
    • -0.63%
    • 스텔라루멘
    • 78.9
    • -3.07%
    • 트론
    • 19.9
    • -3.86%
    • 에이다
    • 70.9
    • +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9,200
    • -1.83%
    • 모네로
    • 81,300
    • -3.16%
    • 대시
    • 105,700
    • -5.03%
    • 이더리움 클래식
    • 7,070
    • -1.39%
    • 83.5
    • -1.18%
    • 제트캐시
    • 62,100
    • -2.89%
    • 비체인
    • 5.54
    • -0.89%
    • 웨이브
    • 2,018
    • +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1.26%
    • 비트코인 골드
    • 12,920
    • -1.15%
    • 퀀텀
    • 2,646
    • -3.85%
    • 오미세고
    • 1,256
    • -3.75%
    • 체인링크
    • 2,168
    • -0.55%
    • 질리카
    • 11.6
    • -3.33%
    • 어거
    • 12,400
    • -1.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