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상반기 전기차 판매 전년비 3배↑...EV 2만 대 시대 예고

상반기 국내 전기차 판매량가 지난해 1년 치와 맞먹을 만큼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판매집계에서 제외된 테슬라와 중소기업의 전기차를 포함하면 발표치를 크게 넘어선 1만2000대 수준인 것으로 분석된다.

15일 국내 완성차 메이커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판매 전기차는 총 1만1866대로 상반기 기준 사상 처음 1만 대를 넘어섰다. 판매량을 공개하지 않는 테슬라와 공식 집계가 어려운 중소기업의 초소형 전기차를 포함하면 전체 실적은 1만2000대를 넘었을 것으로 전망된다. .

지난해 상반기 4000대 수준이었던 전기차 판매는 올해 3배 가까이 성장했다. 동시에 6개월 만에 이미 작년 1년치와 비슷한 수준을 달성한 셈이다. 전기차 판매가 정부 보조금 증감에 비례하고 있지만 전기차에 대한 관심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모델별로는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4488대로 1위, 2위는 한국지엠 쉐보레 볼트 EV가 차지했다. 전기차 보조금의 대부분이 상반기에 집중됐지만 올해 연간 전기차 판매량이 2만 대를 넘어설 수 있다는 긍정적인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니로 EV 등 새모델이 하반기에 등장하면 올해 전기차 2만 대 시대를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