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최저임금 올라 점포 문닫으면 알바도, 점주도 다 실업자 돼"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앞두고 편의점ㆍ식당 등 자영업자들 생존 위한 절규 쏟아져

“이전에 하던 점주는 퇴직금으로 운영했는데 최저임금이 인상되면서 야간 수당이 높아져 혼자서 운영하다 여러 번 쓰러져 결국 나한테 넘겼다. 나 역시 극심한 고통을 당하고 있다. 우리도 소상공인인데 아르바이트 살리자고 이런 식이면 다 죽이는 것이다. 또 최저임금이 오르면 결국 아르바이트와 점주 다 실업자가 되는 거 아니겠는가.” 서울 강동구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점주 김모씨의 한탄이다.

“우린 대개 오후 8~9시에 손님이 오고 새벽 3~4시에 영업이 끝난다. 알바생에게 야간수당 명목으로 좀 더 주곤 했는데 요즘 손님이 적어 알바생 고용은 고사하고 가게가 폐점 위기에 몰렸다. 이런 상황인데 최저임금이 또 인상되면 거리로 나앉아야 한다.” 서울 광진구에서 소규모 펍을 운영하는 정모 씨의 절규다.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시한을 이틀 앞두고 편의점과 소규모 식당, 카페, 펍 등을 운영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생존을 위한 절규가 터져 나오고 있다. 올해 최저임금이 지난해에 비해 대폭 올라 직격탄을 맞은 편의점주와 소상공인들은 내년 최저임금 인상폭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인상폭이 가계 존폐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올해 최저임금이 지난해보다 16.4% 대폭 오르면서 원자재값, 임대료까지 연이어 상승해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들이 가계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건비 부담 상승으로 직원 감축 등에 나서고 있지만 한계가 있다.

편의점 업계와 외식업계 관계자들는 올해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가 여전한데 내년도 최저임금이 또 한 번 인상되면 근로자의 일자리 위협은 물론 편의점주와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생존마저 위협받아 빈곤층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외식업체 300곳 중 77.5%가 올해 상반기 경영 상태가 매우 악화됐다고 답했다. 또 향후 경영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한 업체는 80%를 넘었다. 경영난을 겪고 있는 외식업체들은 종업원 감축에 나서면서 올해 외식업체 1곳 당 종업원은 평균 2명으로, 지난해 2.9명에 비해 1명 가량 줄었다.

최저임금위원회 설문조사에서도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순이익이 감소했다는 응답 비율은 영세 자영업자가 집중적으로 분포하는 숙박·음식점업에서 63.2%로, 가장 많았다. 일부 전문가들은 취업자 증가 폭이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10만 명 안팎에 머무르는 등 일자리 쇼크 현상이 나타난 데에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영향을 줬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올해 알바생 1명을 감원했다는 편의점 점주 박 모씨는 “작년만 해도 단기 알바는 인기가 없었는데 올해 들어 최저임금 인상으로 편의점 알바 자리가 급감하면서 단기 알바라도 구하려는 20대 젊은층과 중장년층이 몰리고 있다. 최저임금이 또 오르면 단기 알바 자리도 급감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2019년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성명서’를 내고 “현재 인건비도 버거운 상황에서 또 최저임금을 올리면 운영에 한계에 이르러 점주들은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고 폐업이 불가피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안 철회와 동결,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를 요구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성인제 공동대표(GS25)는 “편의점 수익구조를 보면 인건비가 작년 기준 41%를 차지할 정도로 전부라고 보면 된다. 우리도 사각지대로 몰리면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