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이 총리에 “수해지역 재난지원금ㆍ특별교부세 지원 검토하라”

[이투데이 전민정 기자]

“피해상황 정확히 집계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 결정”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대화를 나누며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대화를 나누며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지난 주말 폭우로 피해를 본 충북 수해지역 복구 지원과 관련해 “피해자 긴급 생활안정을 위한 재난지원금 및 특별교부세 지원 등을 적극 검토하고 침수 차량에 대한 대책 마련도 강구해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월요 오찬회동을 한 자리에서 “수해에 대한 신속한 피해 상황 파악과 정부 차원의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하라”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주문에 이 총리는 “오늘 오후 수해지역 방문을 계획하고 있으며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내용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충북 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에 대해 “피해 상황을 집계, 파악해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상황이라면 당연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 상황의 정확한 집계가 중요하다”며 “대통령 말씀에는 그런 과정이 다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