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올 봄 '수용성'에 4800가구 분양… 조정대상지역 추가 지정 '촉각'

입력 2020-02-13 15:37

정부, 수용성 조정대상지역 지정 카드 만지작

▲정부가 최근 집값이 가파르게 뛰고 있는 경기도 '수용성(수원·용인·성남시)' 일부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수원시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사진 제공=연합뉴스)
▲정부가 최근 집값이 가파르게 뛰고 있는 경기도 '수용성(수원·용인·성남시)' 일부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수원시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사진 제공=연합뉴스)

12·16 부동산 대책 풍선효과로 집값이 크게 뛰고 있는 '수용성'(수원·용인·성남시)에서 올 봄 4800여 가구가 쏟아진다. 하지만 정부가 이들 지역에 대한 추가 규제 카드를 꺼낼 가능성이 커지면서 규제 강도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3~5월 수원ㆍ용인ㆍ성남시 3개 지역에서 아파트 4867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작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최근 5년 사이 물량과 비교하면 가장 많은 공급량이다.

성남시가 2326가구로 물량이 가장 많다. 구도심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면서 작년(4800여 가구)에 이어 3곳 중 가장 많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어 수원시에서 1861가구, 용인시에서 680가구가 나올 예정이다. 수원시의 경우도 구도심 정비사업과 이전부지 개발 등이 추진되면서 분양 물량이 증가했다.

단지별로 보면 성남 고등자이(364가구)을 비롯해 성남 신흥2구역(4774가구), 수원 광교산 더샵 퍼스트파크(475가구), 수원 쌍용 더 플래티넘 오목천역(721가구), 기흥 푸르지오 포레피스(680가구) 등이다.

수원ㆍ용인ㆍ성남시 집값은 최근 가파르게 뛰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번주 수원시 권선구는 2.54%, 영통구는 2.24%, 팔달구는 2.15% 뛰었다. 용인 수지구 역시 지난주보다 상승폭을 키우며 1.05%로 올랐다. 정부가 12·16 대책을 통해 대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났다는 게 대체적인 견해다.

분양시장에선 이달 초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아파트의 42가구 무순위 청약에 무려 6만7000명이 몰렸다. 경매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달 수원과 용인시 아파트 경매 평균 응찰자 수는 각각 18.2명과 12.7명으로 역대 최다 평균 응찰자 수를 기록했다.

시장을 예의주시하던 정부는 결국 추가 규제 카드를 꺼낼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토교통부는 '수용성' 지역 중에서 과열 지역을 추려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수원 팔달구와 광교지구, 용인 수지·기흥, 성남 분당구가 이미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만큼 수원 권선·영통구, 성남 수정구 등이 추가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조정대상지역은 집값 상승률이나 청약 경쟁률이 높아 과열이 우려되는 지역을 대상으로 지정한다. 조정지역으로 지정되면 주택담보대출 가능 규모가 줄어들고 양도소득세도 중과된다.

다만 일단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한 뒤 시장 흐름을 지켜보다가 투기과열지구로 규제를 확대할지, 처음부터 투기과열지구로 동시에 묶을 지는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작년 12·16 대책을 발표한 이후 시장 과열이 발생하는 지역에 대해 즉각적이고 강력한 추가 대책을 내놓을 수 있다고 여러차례 공언해 온 만큼 이들 지역에 대한 추가 대책이 나올 것으로 예상해 왔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서울과 달리 이들 지역은 일부만 규제에 묶여 있는데다 최근 집값이 크게 뛰어 추가 대책이 나올 가능성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며 "규제가 나오면 일단 가파르게 오르던 집값 급등세는 진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규제 강도를 일단 키져봐야겠지만 이들 지역에서 나오는 분양 물량 대부분이 입지 등 상품성이 좋아 청약수요가 감소하는 등 분양시장에 큰 타격을 주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87,000
    • +2.61%
    • 이더리움
    • 327,100
    • +8.67%
    • 리플
    • 343.2
    • +4.25%
    • 라이트코인
    • 87,750
    • +3.72%
    • 이오스
    • 5,330
    • +4.92%
    • 비트코인 캐시
    • 478,800
    • +1.61%
    • 스텔라루멘
    • 86.59
    • +3.64%
    • 트론
    • 25.65
    • +2.72%
    • 에이다
    • 71.51
    • +3.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7,800
    • +0.59%
    • 모네로
    • 99,200
    • +2.16%
    • 대시
    • 132,800
    • +0.23%
    • 이더리움 클래식
    • 11,240
    • +0.81%
    • 73.91
    • +2.27%
    • 제트캐시
    • 75,400
    • +0.6%
    • 비체인
    • 8.282
    • +5.02%
    • 웨이브
    • 1,668
    • +8.7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3
    • +7.68%
    • 비트코인 골드
    • 12,960
    • +4.77%
    • 퀀텀
    • 3,010
    • +5.24%
    • 오미세고
    • 1,390
    • +4.2%
    • 체인링크
    • 5,280
    • +6.24%
    • 질리카
    • 9.07
    • +7.2%
    • 어거
    • 16,440
    • +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