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지난해 반도체 매출, 전년 대비 11.9% 감소…인텔 1위 탈환"

입력 2020-01-15 15:44

가트너 발표…"올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 반등할 것"

▲2019년 전세계 상위 10개 반도체 공급업체 매출 순위.  (자료제공=가트너)
▲2019년 전세계 상위 10개 반도체 공급업체 매출 순위. (자료제공=가트너)

지난해 반도체 매출 업체 순위에서 삼성전자가 인텔에 1위 자리를 빼앗겼다.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이 고객사들의 재고 소진으로 크게 하락한 데 따른 영향이다.

15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지난해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은 2018년 대비 11.9% 하락한 4183억 달러(약 484조 원)를 기록했다.

가트너의 애널리스트인 앤드류 노우드는 “메모리 부문 내에서는 D램이 2018년 말부터 2019년까지 과잉 공급이 지속되면서 매출이 37.5%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지난해 하반기 D램 공급업체의 과잉 재고 영향으로 가격이 인하됨에 따라, 작년 평균판매단가(ASP)는 47.4%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인텔은 지난해 매출 순위에서 지난 2년간 삼성전자에 빼앗겼던 글로벌 반도체 공급업체 선두자리를 탈환했다.

D램 및 낸드플래시 과잉 공급 및 가격 하락으로, 매출의 82%를 차지했던 삼성전자의 메모리 매출이 지난해 34% 감소했다는 것이 가트너의 설명이다.

메모리 부분에서 낸드플래시는 2019년에 전체 메모리 시장보다 완만한 하락세를 보였다.

키옥시아 및 웨스턴 디지털이 공동 소유한 공장에 발생한 정전이 공급업체 재고 정리를 촉진시켰다는 것이다.

노우드 애널리스트는 “올해 과잉 재고 문제 해소로 칩 ASP가 올라가면서 반도체 시장 매출, 특히 메모리 부문의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590,000
    • +2.53%
    • 이더리움
    • 200,200
    • +2.09%
    • 리플
    • 272.3
    • +2.56%
    • 라이트코인
    • 69,800
    • +2.05%
    • 이오스
    • 4,591
    • -0.11%
    • 비트코인 캐시
    • 442,000
    • +6.22%
    • 스텔라루멘
    • 70.54
    • +3.54%
    • 트론
    • 22
    • +11.68%
    • 에이다
    • 63.79
    • +16.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7,100
    • -1.46%
    • 모네로
    • 76,850
    • +2.95%
    • 대시
    • 133,000
    • +2.78%
    • 이더리움 클래식
    • 13,600
    • +13.81%
    • 47.45
    • +2.33%
    • 제트캐시
    • 67,950
    • +7.77%
    • 비체인
    • 6.608
    • -0.44%
    • 웨이브
    • 1,015
    • +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
    • +1.12%
    • 비트코인 골드
    • 13,450
    • -0.22%
    • 퀀텀
    • 2,358
    • +2.34%
    • 오미세고
    • 941.4
    • +1.89%
    • 체인링크
    • 3,115
    • +4.88%
    • 질리카
    • 6.01
    • +3.8%
    • 어거
    • 16,700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