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내 1위 EMR 업체 유비케어 본입찰…한화ㆍGC녹십자 참여

입력 2019-12-30 18:45

국내 전자의무기록(EMR)솔루션 1위 기업인 유비케어 인수전이 한화그룹과 GC녹십자의 2파전으로 압축됐다. 우선협상대상자는 내년 1월초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3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유비케어 매각을 위한 진행된 이날 본입찰에는 한화자산운용-한화생명 컨소시엄과 GC녹십자-시냅틱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등 두 곳이 참여했다. 매각주관사는 산업은행과 EY한영이다.

매각 대상은 유비케어의 최대주주인 스틱인베스트먼트의 보유 지분 33.94%에다 2대주주인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지분 18.13%를 포함한 52.07%다. 매각가격은 아직 미정이지만 최근 종가기준 시가와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고려하면 2000억 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유비케어는 의료기관 청구프로그램인 ‘의사랑’과 약국 전용 프로그램 ‘유팜’ 브랜드를 보유한 국내 병원 및 의원 EMR(전자의무기록)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이다. FN가이드 컨센서스에 따르면 유비케어의 올해 매출액은 1165억 원, 영업이익은 128억원 으로 전년 대비 각각 16.04%, 39.1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비케어의 최대주주인 스틱인베스트먼트는 2015년 SK케미칼이 보유하고 있던 유비케어 지분 전량(43.97%)을 800여억 원에 인수했다. 지난해 카카오인베스트먼트가 유비케어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스틱인베스트먼트의 지분은 33.94%가 됐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유비케어 인수 후 2016년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 똑딱 앱을 보유한 비브로스, 2017년 바로케어, 지난해에는 요양·한방병원 EMR업체인 브레인헬스케어 등을 함께 인수하며 유비케어의 덩치를 키웠다.

본입찰에 참여한 한화자산운용-한화생명 컨소시엄은 생명보험업에 유비케어 네트워크를 활용해 시너지를 낼 계획으로 알려졌으며, 제약사인 GC녹십자는 사업 다각화 차원에서 이번 인수전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01,000
    • -0.04%
    • 이더리움
    • 310,600
    • -1.49%
    • 리플
    • 326.7
    • -0.24%
    • 라이트코인
    • 88,900
    • +1.37%
    • 이오스
    • 4,858
    • +0.25%
    • 비트코인 캐시
    • 443,500
    • -1.6%
    • 스텔라루멘
    • 83.24
    • -1.7%
    • 트론
    • 23.77
    • -1.16%
    • 에이다
    • 69.29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2,500
    • -3.4%
    • 모네로
    • 94,100
    • -1.26%
    • 대시
    • 123,400
    • -4.19%
    • 이더리움 클래식
    • 11,220
    • -0.18%
    • 70.5
    • -2.35%
    • 제트캐시
    • 72,100
    • -2.17%
    • 비체인
    • 7.858
    • -0.2%
    • 웨이브
    • 1,675
    • -3.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5
    • +4.34%
    • 비트코인 골드
    • 12,090
    • -2.5%
    • 퀀텀
    • 2,832
    • -1.77%
    • 오미세고
    • 1,312
    • +0.92%
    • 체인링크
    • 4,840
    • -5.28%
    • 질리카
    • 8.73
    • +1.39%
    • 어거
    • 15,500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