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검찰 ‘청와대 하명수사’ 주장 김기현 소환조사

입력 2019-12-15 09:37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자유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자유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불러 조사한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된 김 전 시장에 대한 측근비리의혹 수사와 경찰 수사 과정 등을 조사할 전망이다.

김 전 시장은 청와대의 지시를 받은 경찰 수사로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낙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울산경찰청은 청와대 첩보를 전달받은 뒤 지난해 3월 김 전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 박 씨와 동생을 각각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했으나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됐다.

수사를 지휘한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 등 경찰 간부 등은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된 상태다.

검찰은 당시 수사에 관여한 울산경찰청 소속 간부, 실무진 등에 대한 소환 조사도 진행 중이다.

지난 12일 전 울산지방경찰청 수사과장을 불러 청와대 행정관을 만난 경위와 내용에 대해 캐물었다. 또 김 전 시장 수사팀 교체 당시 수사과장이었던 또 다른 인물과 수사에 관여한 실무진 7~8명에 대한 소환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75,000
    • +1.62%
    • 이더리움
    • 189,800
    • +1.99%
    • 리플
    • 259.9
    • -0.12%
    • 라이트코인
    • 63,600
    • +2.25%
    • 이오스
    • 4,283
    • +4.16%
    • 비트코인 캐시
    • 370,900
    • -0.05%
    • 스텔라루멘
    • 66.76
    • +0.39%
    • 트론
    • 19.18
    • +3.01%
    • 에이다
    • 52
    • +4.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13,100
    • +4.4%
    • 모네로
    • 72,250
    • +0.84%
    • 대시
    • 117,400
    • +1.21%
    • 이더리움 클래식
    • 10,020
    • +3.94%
    • 45.66
    • +1.24%
    • 제트캐시
    • 57,800
    • +2.3%
    • 비체인
    • 6.52
    • +1.75%
    • 웨이브
    • 1,018
    • -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2
    • +2.06%
    • 비트코인 골드
    • 11,590
    • +1.93%
    • 퀀텀
    • 2,213
    • +3.27%
    • 오미세고
    • 908.8
    • +2.22%
    • 체인링크
    • 2,913
    • +2.39%
    • 질리카
    • 5.749
    • +1.29%
    • 어거
    • 16,160
    • +6.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