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국당 “문재인 정권 보위 위한 본회의 강행 중단해야…국회 정상화 시급”

입력 2019-12-07 14:23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뉴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9~10일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등을 상정ㆍ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대해 "한국당의 원내대표 교체기를 노려 졸속처리하려는 꼼수"라고 7일 강력 비판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권 보위를 위한 본회의 개의는 국민이 용납할 수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정권의 독주를 견제하려는 제1야당을 법안 처리에서 배제하려는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법안을 위한 국회'가 아니라 '민생 법안을 위한 국회'를 위해 합의 없는 본회의 강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현재의 국회 경색에 대해 "당리당략만 가득한 더불어민주당과 그 2중대, 그리고 삼권을 모두 장악하려는 문재인 정권의 야욕 때문"이라며 "국회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정상화만을 목적으로 허투루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42,000
    • -1.14%
    • 이더리움
    • 187,700
    • -0.85%
    • 리플
    • 256.6
    • -0.62%
    • 라이트코인
    • 62,650
    • -1.42%
    • 이오스
    • 4,151
    • -2.54%
    • 비트코인 캐시
    • 365,200
    • -1.56%
    • 스텔라루멘
    • 65.59
    • -2.41%
    • 트론
    • 18.9
    • -1.25%
    • 에이다
    • 50.89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3,600
    • -2.75%
    • 모네로
    • 72,300
    • -0.28%
    • 대시
    • 115,600
    • -2.03%
    • 이더리움 클래식
    • 9,800
    • -2.29%
    • 45.05
    • -1.34%
    • 제트캐시
    • 56,850
    • -1.73%
    • 비체인
    • 6.557
    • +0.57%
    • 웨이브
    • 997
    • -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9.7
    • -1.44%
    • 비트코인 골드
    • 11,710
    • +0.34%
    • 퀀텀
    • 2,176
    • -1.45%
    • 오미세고
    • 886.9
    • -2.13%
    • 체인링크
    • 2,893
    • -0.31%
    • 질리카
    • 5.72
    • -0.68%
    • 어거
    • 17,180
    • +4.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