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금감원, 신한금융 회장 연임 관련 '법적 리스크' 우려 전달

입력 2019-12-04 17:40

4일 사외이사 만나…"특정 후보 지지나 반대 의사 표명 아냐"

금융감독원이 채용 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는 조용병<사진> 신한금융 회장의 연임과 관련해 ‘법적 리스크’에 대해 우려를 전달했다.

금융감독원은 4일 오후 신한금융 사외이사 두 명과 면담하고, 지배구조에 관련된 법적 리스크가 그룹의 신인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를 충분히 고려해 의사결정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적절한 시기에 입장이 있다면 (신한금융 사외이사 측에) 알려드리겠다”며 개입 가능성을 내비쳤다. 조 회장은 현재 신한은행 신입사원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1심 선고는 내년 1월께 나올 전망이다.

앞서 신한금융지주 사외이사진은 재판 일정을 고려하지 않고, 한 달이나 일찍 회장추천위원회(회추위)를 꾸렸다. 일정은 물론 후보도 비공개로 하기로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조 회장 연임에 사외이사들이 힘을 싣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다만 금감원은 관치 논란을 의식해 특정 후보 지지나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금감원은 신한금융 회장 선임 등 지배구조는 전적으로 금융회사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므로 이사회가 심사숙고해 판단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금감원이 KEB하나은행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신한금융에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금감원은 3연임을 시도하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에 대한 법률적 리스크 우려를 하나금융지주 사외이사들에게 전달했다. 당시 함 은행장 역시 채용 비리 관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이었다. 함 행장은 연임 도전을 멈췄고, 하나금융은 함 행장 대신 지성규 부행장을 새 행장 후보로 추천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배구조 구축에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이사회와 주요 리스크에 관해 공유하고 있다”며 “유사 시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승계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취지일 뿐,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나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65,000
    • +2.39%
    • 이더리움
    • 193,300
    • +3.15%
    • 리플
    • 262
    • +1.99%
    • 라이트코인
    • 64,750
    • +4.18%
    • 이오스
    • 4,232
    • +2.27%
    • 비트코인 캐시
    • 405,400
    • +11.6%
    • 스텔라루멘
    • 68.01
    • +3.97%
    • 트론
    • 19.38
    • +2.65%
    • 에이다
    • 51.2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17,500
    • +4.61%
    • 모네로
    • 74,750
    • +4.84%
    • 대시
    • 129,900
    • +11.98%
    • 이더리움 클래식
    • 10,290
    • +4.79%
    • 47
    • +4.03%
    • 제트캐시
    • 63,000
    • +11.6%
    • 비체인
    • 6.588
    • +0.5%
    • 웨이브
    • 1,010
    • +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3
    • +3.72%
    • 비트코인 골드
    • 13,230
    • +14.05%
    • 퀀텀
    • 2,235
    • +2.57%
    • 오미세고
    • 921
    • +3.84%
    • 체인링크
    • 2,955
    • +3.25%
    • 질리카
    • 5.9
    • +3.18%
    • 어거
    • 16,770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