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소비자만족도’ 수입차 부문 3년 연속 1위

입력 2019-11-26 09:24 수정 2019-11-26 10:05

안전도 및 디자인 만족도 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대한민국 소비자만족도평가 대상’ 수입차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 사진 왼쪽부터 시상식에 나선 임창빈 한국소비자평가 명예회장, 이범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고객서비스부문 상무, 송영재 대한소비자협의회 회장의 모습.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대한민국 소비자만족도평가 대상’ 수입차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 사진 왼쪽부터 시상식에 나선 임창빈 한국소비자평가 명예회장, 이범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고객서비스부문 상무, 송영재 대한소비자협의회 회장의 모습.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고객만족도 수입차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6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대한민국 소비자만족도평가 대상’ 수입차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대한소비자협의회와 한국소비자평가는 소비자의 선택할 권리 및 정보 제공 받을 권리를 보장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소비자만족도평가 대상’을 공동으로 주최해 왔다.

산업별로 소비자에게 가장 사랑 받는 브랜드를 매년 선정해 알리고 있다.

2017년 신설된 수입차 부문은 2019년 8월부터 10월까지 수입차 실제 이용고객 및 예비 소비자 530여 명을 대상으로 △브랜드 인식도 △주행감 및 승차감 만족도 △차량 안전감 만족도 △가격 대비 만족도 △브랜드 미래 가치 등 총 11개 항목의 설문조사를 통해 평가됐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브랜드 인식도 면에서 수입차 업체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나아가 현재와 미래 브랜드 가치를 평가한 항목에서 두각을 나타내 변하지 않는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았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김지섭 고객 서비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2017년 수입차 부문이 신설된 이래 3년 연속 1위 수상은 소비자의 직접적인 평가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만의 브랜드 가치와 품질을 인정받는 것이어서 더욱 뜻깊다”며, “앞으로도 최고의 제품과 지속적인 서비스 품질 혁신으로 소비자의 신뢰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컴팩트카부터 럭셔리 세단, 고성능 스포츠카 등 다양한 세그먼트와 모델들로 품질, 디자인 및 서비스에 민감한 국내 소비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며 국내 수입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자사 전기차 브랜드 ‘EQ’의 첫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 400 4MATIC’을 한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출시해 미래 모빌리티와 친환경차 부문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수입차 단일 브랜드 전국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 및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으며, 공식 서비스센터 중 20곳에서 ‘익스프레스 서비스’를 도입해 차량 1대를 2명의 전문 테크니션이 전담함으로써 일반적인 서비스 프로그램에 비해 접수부터 출고까지 시간을 최소화하고 있다.

또 사고나 고장으로 차량 운행이 불가한 S-Class 고객을 대상으로 긴급 출동 및 견인, 대차 서비스 등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모빌로(MOBILO)’ 서비스, 차량 최초 등록일 이후 3년 동안 일반수리는 물론 무상 정기점검 및 소모품 교환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국내 최초 ‘통합 서비스 패키지(Integrated Service Package, ISP)’ 등을 통해 고객 경험과 만족을 극대화 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올해 한국표준협회 주관 2019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수입차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부문 4년 연속 1위,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주관 서비스품질지수(KSQI) 고객 접점 부문 1위 등을 기록하며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63,000
    • -0.86%
    • 이더리움
    • 189,500
    • -1.2%
    • 리플
    • 263.8
    • -0.6%
    • 라이트코인
    • 66,750
    • -1.18%
    • 이오스
    • 4,286
    • -4.65%
    • 비트코인 캐시
    • 403,500
    • +2.49%
    • 스텔라루멘
    • 65.4
    • +3.97%
    • 트론
    • 19.59
    • -1.8%
    • 에이다
    • 48.76
    • +0.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97,900
    • -19.46%
    • 모네로
    • 75,050
    • +0.2%
    • 대시
    • 115,800
    • -19.02%
    • 이더리움 클래식
    • 10,310
    • -0.39%
    • 44.18
    • +1.75%
    • 제트캐시
    • 60,300
    • -1.15%
    • 비체인
    • 6.853
    • +1.15%
    • 웨이브
    • 994.7
    • -0.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
    • -3.83%
    • 비트코인 골드
    • 13,720
    • -8.47%
    • 퀀텀
    • 2,247
    • -1.62%
    • 오미세고
    • 915
    • +2.81%
    • 체인링크
    • 2,967
    • -1.3%
    • 질리카
    • 5.97
    • +1.57%
    • 어거
    • 15,950
    • -9.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