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지소미아 연장]지소미아 종료 연기에 與·한국당·바른미래 '긍정적 평가’

입력 2019-11-22 19:18 수정 2019-11-25 09:07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연기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연기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정당들은 22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조건부 연기'하기로 한 것에 긍정적 평가를 내놨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펼쳐 보인 국익을 위한 원칙 있는 외교의 승리"라며 "일본 정부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수용한 정부의 결단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조치는 국민의 안보 불안을 해소하고 한미동맹을 보다 굳건히 하는 데에도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본다"면서 "일본은 수출규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성실히 임해 양국 간 신뢰의 위기를 초래한 부당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에서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파국으로 몰고 갈 뻔한 지소미아 파기가 철회돼 다행"이라며 "국가안보를 걱정해준 국민의 승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을 통해 지소미아는 안정적으로 지속돼야 한다"면서 "황교안 대표가 지소미아 파기 철회를 촉구하는 단식을 이어왔는데, 이제 산 하나를 넘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언제든 종료할 수 있다는 궁색한 조건은 굳이 달아야 했는지 의문"이라면서도 "지소미아 연장은 환영한다"고 언급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가 양국 현안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때까지 잠정적으로 종료일을 연기한 결정에 대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이해한다"면서 "정부가 당당히 협상에 임해 실질적인 한일 갈등 해소에 성과를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경환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충돌을 피해서 동북아 안정과 평화를 위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평가한다"며 "일본은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원상회복 등 후속 조치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와 함께 한일관계가 다시 원상 회복되기를 바란다"며 "'역시 미국이 세다'는 생각이 번뜩 난다"고 올렸다.

반면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의 고충은 이해하나 정부 정책의 신뢰성과 일관성이 훼손된다는 점은 심히 실망스럽다"며 "지소미아를 종료하고 협상을 해야 우리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줄 수 있으므로 종료 했어야 바람직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74,000
    • +0.56%
    • 이더리움
    • 169,800
    • +1.43%
    • 리플
    • 257
    • -0.39%
    • 라이트코인
    • 51,400
    • +0.78%
    • 이오스
    • 3,036
    • +0.8%
    • 비트코인 캐시
    • 243,400
    • +0.79%
    • 스텔라루멘
    • 61.05
    • -1.69%
    • 트론
    • 16.07
    • -2.01%
    • 에이다
    • 43.1
    • +0.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2.25%
    • 모네로
    • 61,750
    • -1.04%
    • 대시
    • 58,400
    • +0.86%
    • 이더리움 클래식
    • 4,485
    • +1.42%
    • 41.9
    • +1.21%
    • 제트캐시
    • 36,420
    • -1.14%
    • 비체인
    • 7.55
    • +8.32%
    • 웨이브
    • 707.4
    • -2.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2
    • +0.59%
    • 비트코인 골드
    • 6,685
    • +0.38%
    • 퀀텀
    • 2,160
    • +6.67%
    • 오미세고
    • 834.9
    • -0.96%
    • 체인링크
    • 2,461
    • -0.16%
    • 질리카
    • 6.252
    • -3.96%
    • 어거
    • 11,880
    • +1.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