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디즈니+, 출시 첫날 가입자 1000만 명 돌파

입력 2019-11-14 11:02

스트리밍 서비스 폭발적 가입에 디즈니 주가 사상 최고치

▲월트디즈니 주가 추이. 13일(현지시간) 종가 148.72달러. 출처 마켓워치
▲월트디즈니 주가 추이. 13일(현지시간) 종가 148.72달러. 출처 마켓워치
월트디즈니의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가 성공적인 첫 출발을 보였다.

13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디즈니+는 출시 첫날인 전날 서비스 가입자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이 소식에 디즈니 주가는 이날 7.3% 급등한 148.72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시가총액은 하루 만에 130억 달러 이상 늘어나 총 2680억 달러(약 314조 원)에 이르게 됐다. 디즈니+의 최대 경쟁자인 넷플릭스 주가는 이날 3.1% 급락해 대조됐다.

특히 디즈니+는 출시 첫날에 접속 불량 등 기술적 오류로 서비스가 제대로 제공되지 않았음에도 폭발적으로 가입자를 확보해 디즈니 콘텐츠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매우 높음을 과시했다.

디즈니+ 요금은 월 6.99달러, 연간 69.99달러이며 디즈니와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인기 프랜차이즈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 디즈니는 스타워즈 스핀오프인 ‘만달로리안(The Mandalorian)’ 등 디즈니+ 가입자를 위한 오리지널 드라마와 영화도 제작한다.

아울러 가입자들은 12.99달러에 디즈니 산하의 또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 훌루와 스포츠 전문인 ESPN+를 패키지로 즐길 수 있다. 이 가격은 넷플릭스에서 가장 인기 있는 요금제와 같다.

디즈니+는 7일간 무료 시험 기간을 운영하고 있어 1000만 가입자 모두가 서비스를 계속 이용할지는 불확실하다고 CNBC는 지적했다. 한편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존은 고객에게 1년간 디즈니+ 이용권을 제공하기로 했는데 이 숫자가 첫날 가입자 수에 포함됐는지는 불확실하다.

이런 프로모션을 포함하더라도 디즈니+는 이미 넷플릭스와 훌루가 수년에 걸쳐 도달했던 1000만 가입자를 단 하루 만에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고 CNBC는 강조했다. 디즈니+는 오는 2024년 말까지 전 세계 가입자 수를 6000만~9000만 명 확보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디즈니는 전체 가입자 중 3분의 1을 미국이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디즈니+용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내년 약 10억 달러를, 2024년까지 총 20억 달러를 쓸 계획이다.

디즈니+는 아직 미국과 캐나다, 네덜란드에서만 서비스를 개시한 상태다. 호주와 뉴질랜드에서는 19일 출시할 예정이며 내년 3월 31일에는 영국과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아이슬란드 등 유럽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그 밖의 지역에 대해서 디즈니는 출시 일자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넷플릭스가 전 세계에서 약 1억6000만 명의 가입자를 거느리고 있다. 디즈니 산하 훌루는 올해 5월 기준 가입자 수가 약 2800만 명에 이른다. 그중 유료 가입자는 2680만 명이며 나머지는 광고를 보는 형태로 가입한 고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54,000
    • -0.13%
    • 이더리움
    • 189,100
    • +0.75%
    • 리플
    • 264.9
    • -0.38%
    • 라이트코인
    • 65,200
    • +1.48%
    • 이오스
    • 4,150
    • +2.27%
    • 비트코인 캐시
    • 391,600
    • +3.98%
    • 스텔라루멘
    • 72.15
    • +4.55%
    • 트론
    • 18.86
    • +1.02%
    • 에이다
    • 49.5
    • +4.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8,500
    • +16.01%
    • 모네로
    • 73,750
    • -0.14%
    • 대시
    • 126,000
    • +10.43%
    • 이더리움 클래식
    • 10,010
    • +6.26%
    • 42.48
    • +1.14%
    • 제트캐시
    • 61,250
    • +6.52%
    • 비체인
    • 6.659
    • -0.61%
    • 웨이브
    • 978.2
    • -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3
    • +4.93%
    • 비트코인 골드
    • 12,540
    • +4.15%
    • 퀀텀
    • 2,180
    • -0.18%
    • 오미세고
    • 904.6
    • +1.34%
    • 체인링크
    • 3,102
    • +4.9%
    • 질리카
    • 5.73
    • -0.12%
    • 어거
    • 15,860
    • +3.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