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김준기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15달 만에 본궤도…윤지오 6달 '잠수'도 끝날까

입력 2019-10-31 13:38 수정 2019-10-31 16:19

김준기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그리고 윤지오 명예훼손 혐의 상관관계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의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가 본궤도에 올랐다.

31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김준기 전 회장이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앞서 15개월여 간 해외에 머물며 수사망을 피한 끝에 귀국하면서 본격적인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오르게 된 셈이다.

김준기 전 회장은 지난 2016년 자신의 별장에서 일하던 가사도우미 A씨를 여러 번 성폭행한 혐의에 처해 있다. 해당 혐의는 올해 7월 피해자 가족을 자처하는 이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통해 공론화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글쓴이는 "김 전 회장이 음란 영상을 시청하며 어머니(피해자)를 희롱하는 등 성폭력을 가했다"라고 주장했다.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가 1년 3개월여 간 지지부진했던 상황에서 김 전 회장의 귀국으로 검찰의 칼끝이 그를 본격적으로 겨누게 됐다. 관련해 6개월여 간 캐나다에 체류 중인 윤지오 씨의 사기 및 명예훼손 혐의 역시 강제송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본격적인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44,000
    • -0.8%
    • 이더리움
    • 171,700
    • -0.75%
    • 리플
    • 262
    • +0%
    • 라이트코인
    • 52,250
    • +0.1%
    • 이오스
    • 3,075
    • -1.03%
    • 비트코인 캐시
    • 244,100
    • -0.12%
    • 스텔라루멘
    • 63.3
    • -0.16%
    • 트론
    • 16.8
    • +0%
    • 에이다
    • 43.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100
    • -0.71%
    • 모네로
    • 62,850
    • -0.16%
    • 대시
    • 59,700
    • -0.08%
    • 이더리움 클래식
    • 4,483
    • +0.7%
    • 42.7
    • +3.14%
    • 제트캐시
    • 36,650
    • +3.41%
    • 비체인
    • 7.42
    • -1.07%
    • 웨이브
    • 718
    • +13.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
    • +1.92%
    • 비트코인 골드
    • 6,805
    • +0%
    • 퀀텀
    • 2,060
    • +0.39%
    • 오미세고
    • 864
    • -0.46%
    • 체인링크
    • 2,650
    • +0.95%
    • 질리카
    • 6.65
    • -2.49%
    • 어거
    • 12,100
    • +2.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