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대우건설 3분기 영업익 1190억, 전년比 38%↓

입력 2019-10-31 10:28

매출은 23.7% 감소, 3분기 누적 신규수주는 7조4226억원

대우건설은 올해 3분기 실적(연결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2조809억 원, 영업이익 1190억 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7% 감소했고, 영업이익도 지난해보다 37.9% 줄었다. 2016년 회계법인 의견 거절과 지난해 분양사업 지연으로 인해 수주가 줄면서 일시적인 매출 감소가 나타났다고 대우건설 측은 설명했다.

3분기 누계 매출은 6조3426억 원으로 연간 목표인 8조6400억 원의 73% 수준를 차지한다. 부문별 매출액은 △주택건축사업 3조 8448억원 △플랜트사업 1조 1868억원 △토목사업 9733억원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 등을 진행하고 있는 연결종속기업 3377억 원 등이다.

누적 영업이익은 3193억 원, 당기순이익 1795억 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이라크 컨테이너터미널과 침매터널 제작장 수의계약 등 해외사업 수주가 지속되고, 주택건축사업과 베트남 개발사업 등 수익성이 좋은 사업부문의 매출이 이어지고 있어 내년부터 매출과 영업이익 등 경영 실적 반등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규 수주는 올해 목표인 10조5600억 원의 70%인 7조4226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6조7061억 원) 대비 10.7% 증가한 수치다. 대우건설의 현재 수주잔고는 총 32조 5531억 원이다. 이는 지난해 말 30조 4135억 원보다 약 2조 원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이 관계자는 “국내 건설사 최초로 LNG액화 플랜트 원청사 지위를 획득한 나이지리아 LNG 트레인 7의 본계약이 4분기에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돼 올해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올 들어 이달까지 총 1만 6964가구의 주택을 공급했다. 연말까지 총 2만3000여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13,000
    • -0.08%
    • 이더리움
    • 213,200
    • +0.57%
    • 리플
    • 305
    • -0.97%
    • 라이트코인
    • 68,400
    • +1.18%
    • 이오스
    • 3,932
    • +0.38%
    • 비트코인 캐시
    • 309,900
    • -0.16%
    • 스텔라루멘
    • 84.8
    • +1.07%
    • 트론
    • 21.6
    • -0.46%
    • 에이다
    • 50.8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700
    • -0.14%
    • 모네로
    • 72,500
    • -0.34%
    • 대시
    • 79,150
    • +0.51%
    • 이더리움 클래식
    • 5,410
    • +0.65%
    • 49
    • +5.38%
    • 제트캐시
    • 41,850
    • +0.17%
    • 비체인
    • 8.38
    • -6.37%
    • 웨이브
    • 895
    • -0.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
    • +0%
    • 비트코인 골드
    • 9,200
    • -0.86%
    • 퀀텀
    • 2,501
    • -1.03%
    • 오미세고
    • 1,187
    • -3.89%
    • 체인링크
    • 3,388
    • -3.03%
    • 질리카
    • 8.11
    • +6.29%
    • 어거
    • 13,030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