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셀리버리 “파킨슨병 치료신약, 운동능력 90% 회복 효과”

입력 2019-10-28 13:12

미국신경학회서 iCP-Parkin 최신 연구·개발 결과 3건 발표

▲iCP-Parkin 투여 후 파킨슨병 뇌조직에서 회복된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붉은색) 모습. (자료제공=셀리버리)
▲iCP-Parkin 투여 후 파킨슨병 뇌조직에서 회복된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붉은색) 모습. (자료제공=셀리버리)

셀리버리는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신경학회(Society For Neuroscience·SFN)가 주최한 세계 최대 뇌과학 연례학술대회 ‘뉴로사이언스 2019’ 에서 파킨슨병 치료신약 ‘iCP-Parkin’의 최신 연구·개발 결과 3건을 발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가운데 ‘파킨슨병 동물모델에서 iCP-Parkin의 뇌신경세포 전송을 통한 치료효능’은 다이나믹 발표로 선정돼 셀리버리 뇌질환 신약개발실 실장인 정은나 부장이 직접 발표에 나섰다. 또한, iCP-Parkin에 의한 파킨슨병 치료 메커니즘을 성공적으로 규명한 최신 연구결과인 ‘파킨슨병 유발 단백질 응집체 축적 억제’ 및 ‘손상된 마이토콘드리아 회복을 통한 신경세포 보호 효과’를 설명했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iCP-Parkin은 파킨슨병을 일으키는 단백질 응집체(α-Synuclein)의 뇌신경 축적으로 발병하는 파킨슨병 모델에서 90%의 운동능력 회복을 보였고, 뇌조직에 병리학적으로 축적된 α-Synuclein 단백질의 72%를 제거했다”면서 “신경독성물질 (6-OHDA)로 유도된 또다른 파킨슨병 동물모델에서는 96%의 행동능력 회복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셀리버리에 따르면 다이나믹 발표현장에서는 노바티스와 사노피 등 다국적 제약사들이 관심을 보이며 개별 미팅으로 이어졌다. 미국의 저명한 암연구소인 앰디 엔더슨 연구소는 TSDT 플랫폼기술을 암치료에 적용하고자 협력방안을 논의하하기로 했다. 파킨슨 연구의 최고 비영리기금인 파킨슨 재단과 마이클제이폭스 재단은 iCP-Parkin 연구 및 비임상·임상 신약개발에 연구비 및 임상 개발비용을 댈 수 있다는 제안을 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iCP-Parkin 연구 결과들은 해외 저명 신약임상개발 관련 저널에 게재를 위해 심사 중”이라며 “이번 학회 발표와 향후 톱 1% 수준의 논문 게재를 통해 궁극적 신약물질 라이선스 아웃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67,000
    • -1.32%
    • 이더리움
    • 173,700
    • -1.03%
    • 리플
    • 263
    • -2.23%
    • 라이트코인
    • 52,450
    • -1.5%
    • 이오스
    • 3,129
    • -2.1%
    • 비트코인 캐시
    • 245,800
    • -1.64%
    • 스텔라루멘
    • 63.7
    • -2.6%
    • 트론
    • 16.9
    • -0.59%
    • 에이다
    • 43.8
    • -2.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300
    • +0.98%
    • 모네로
    • 64,100
    • +1.99%
    • 대시
    • 60,200
    • -0.58%
    • 이더리움 클래식
    • 4,438
    • -3.48%
    • 41.4
    • -1.66%
    • 제트캐시
    • 35,570
    • +2.15%
    • 비체인
    • 7.5
    • -10.82%
    • 웨이브
    • 638
    • -5.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3
    • -3.18%
    • 비트코인 골드
    • 6,765
    • -3.15%
    • 퀀텀
    • 2,020
    • -0.59%
    • 오미세고
    • 867
    • -0.57%
    • 체인링크
    • 2,620
    • +9.62%
    • 질리카
    • 6.83
    • -7.07%
    • 어거
    • 11,870
    • -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