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고난이도 양악수술, 집도의 경험ㆍ병원 시스템 점검해봐야"

입력 2019-10-10 11:07

구강악 관련 질환은 보험적용 통한 비용 부담 감소...네비게이션 양악수술로 불안감 해소

▲홍종락 원장(아이디병원)
▲홍종락 원장(아이디병원)
양악수술은 안면비대칭, 주걱턱 등으로 인한 기능 불편함과 심미적 외형을 개선한다. 전세계적으로 1950년대 이전부터 시행되어 왔으며 계속 발전해온 수술이지만, 유독 한국에서만큼은 부담이 큰 수술이다.

아이디병원 홍종락 원장(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은 “주걱턱이나 안면비대칭 증상이 심각하고 재발 위험이 높은 경우 얼굴 턱수술인 양악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무조건 피하려고만 하기보다 부담을 낮출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보는 게 좋다”고 권고한다.

부정교합, 안면비대칭 등 구강악 관련 질환은 소화장애나 음식물 섭취 방해와 같은 건강상 문제로도 직결되기 때문에 증상에 따라 국가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정확한 명칭은 악안면교정수술로 선천성 악안면 기형으로 인한 악골발육장애가 있거나 악안면교정 수술을 위한 교정치료전 상하악 전후 교합차가 10mm 이상인 경우 양측으로 1개 치아씩 또는 편측으로 2개 치아 이하만 교합되는 부정교합 등에 적용 가능하다.

보험절차는 수술치료를 먼저 진행한 후 수술 전 찍은 X선과 임상사진, 진단용 치아모델과 함께 진료비 영수증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심사 청구해야 한다. 만약 수술치료 전 보험가능 여부를 미리 알고 싶다면 전문 의료진의 진단을 통해 예측해볼 수 있다.

네비게이션 양악수술은 기계가 환자 개인별로 다르게 위치한 신경선의 위치를 파악해 수술 도구가 신경선, 차근에 가까이 접근 시 경고음이 울린다. 이는 혹시나 수술 시 생길 수 있는 가능성을 제로로 낮춰 신경손상을 막아준다. 또한 수술 장면을 실시간 화면으로 모니터링하며 진행할 수 있어 사전에 계획한 대로 1mm 절골 오차까지 줄인다.

홍종락 원장은 “네비게이션 양악수술이나 보험양악 턱수술은 축적된 임상 경험과 숙련된 기술을 보유한 전문의 만이 집도 가능한 고난이도 수술법"이라며 "집도의가 전문적 지식을 이수했는지, 양악수술 집도 경험이 풍부한지, 해당 병원의 안전시스템, 양악수술후기 등 확인해보는 게 좋다”고 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4,000
    • +0.67%
    • 이더리움
    • 204,700
    • -0.2%
    • 리플
    • 344
    • +0%
    • 라이트코인
    • 64,000
    • +1.91%
    • 이오스
    • 3,410
    • +0.56%
    • 비트코인 캐시
    • 253,100
    • +0.44%
    • 스텔라루멘
    • 74.4
    • -0.67%
    • 트론
    • 18.5
    • +4.52%
    • 에이다
    • 56.9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6,900
    • -0.65%
    • 모네로
    • 63,600
    • -6.74%
    • 대시
    • 80,250
    • -1.11%
    • 이더리움 클래식
    • 5,215
    • -0.29%
    • 48.6
    • -0.41%
    • 제트캐시
    • 45,920
    • -1.69%
    • 비체인
    • 3.96
    • -1.49%
    • 웨이브
    • 947
    • -1.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2.29%
    • 비트코인 골드
    • 9,010
    • -1.8%
    • 퀀텀
    • 1,996
    • +0.05%
    • 오미세고
    • 909
    • -1.73%
    • 체인링크
    • 2,795
    • -0.71%
    • 질리카
    • 7.59
    • -1.56%
    • 어거
    • 9,610
    • -2.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