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춘재 8차 사건 자백에 범인 지목 윤 씨 법적 대응 준비

입력 2019-10-07 11:05 수정 2019-10-07 11:40

▲재소자 신분카드에 부착된 이춘재의 사진.(출처=JTBC 방송 캡처)
▲재소자 신분카드에 부착된 이춘재의 사진.(출처=JTBC 방송 캡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모방 범죄로 알려진 8차 사건도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한 가운데,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된 윤 모 씨가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당시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한 주택에서 13살 박 모 양이 피살된 사건이다.

8차 사건은 지난 1988년 윤(당시 22세) 씨가 범인으로 지목돼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사건이다. 이후 윤 씨는 징역 20년으로 감형돼 청주교도소에서 복역하다 2010년 5월 출소했다.

그는 2003년 5월 자신에게 면회를 온 신호철 전 시사인 기자에게 "그 8차 사건이라는 것도 내가 한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윤 씨는 당시 "이미 지나간 일을 구구절절 묘사하기는 싫다. 나처럼 돈도 없고 '빽'도 없는 놈이 어디다 하소연 하나. 그때 나는 국선 변호인을 쓸 수밖에 없었다. 억울하다"라고 말했다.

신 전 기자는 면회 후 경찰을 다시 찾아가 재수사 가능성을 물었으나 "전혀 일고의 가치도 없다. 정말 이상한 '돌아이'다"라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신 전 기자는 "진실이 뭔지 헷갈렸으나 새로운 증거가 나오지 않아서 재심을 해볼 수도 없고, 도울 방법이 하나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윤 씨의 가족은 6일 채널A와 인터뷰에서 "윤 씨가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된 이후 수차례 억울함을 호소했다"라며 "며칠 저녁잠을 안 재우고 (심문)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잠을 안 재워서 못 살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씨가 소아마비 장애 때문에 범행이 불가능했을 거라고 주장했다. 윤 씨 가족은 "(윤씨가) 몸 한쪽을 거의 못 쓴다. 한쪽은 꼭 손을 짚고 걸어 다녀야 할 상태"라며 "상체 힘이 좋다고 해도 상체만 가지고 될 일도 아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윤 씨는 이춘재의 자백 이후 "억울함을 풀겠다"라며 현재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3,000
    • -0.65%
    • 이더리움
    • 204,600
    • -0.97%
    • 리플
    • 344
    • -0.58%
    • 라이트코인
    • 64,300
    • -0.62%
    • 이오스
    • 3,439
    • -0.03%
    • 비트코인 캐시
    • 273,600
    • +3.32%
    • 스텔라루멘
    • 75.3
    • +1.07%
    • 트론
    • 18.2
    • -0.55%
    • 에이다
    • 56.3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600
    • +17.5%
    • 모네로
    • 67,400
    • +0.75%
    • 대시
    • 80,700
    • -1.22%
    • 이더리움 클래식
    • 5,440
    • +2.45%
    • 47.3
    • -1.05%
    • 제트캐시
    • 45,000
    • -3.02%
    • 비체인
    • 3.93
    • -0.76%
    • 웨이브
    • 946
    • -1.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5.22%
    • 비트코인 골드
    • 9,000
    • +0.39%
    • 퀀텀
    • 2,007
    • -1.18%
    • 오미세고
    • 949
    • -1.25%
    • 체인링크
    • 3,118
    • +5.7%
    • 질리카
    • 7.4
    • -2.5%
    • 어거
    • 9,625
    • +0.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