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59㎡ 23.9억 거래…‘3.3㎡당 1억 시대’ 성큼

입력 2019-09-29 12:41 수정 2019-09-29 13:35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지난달 59㎡ 23억9800만원에 실거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 리버파크’ 아파트 전경. (사진 제공=대림산업)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 리버파크’ 아파트 전경. (사진 제공=대림산업)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 리버파크’ 아파트가 사실상 3.3㎡당 1억원 시대를 열었다.

2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들어선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59㎡가 지난달 14일 23억9800만원에 매매 거래됐다. 옛 24평형으로 3.3㎡당 매매가격이 9992만원이다. 사실상 1억원인 셈이다. 반포·개포동 등 강남 재건축 아파트가 3.3㎡ 당 1억원에 거래됐던 것을 제외하면 일반아파트 매매가격이 1억원에 팔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아파트 전용 59㎡는 총 238가구로 이 중 한강 조망을 가진 59㎡은 28가구에 불과하다. 지난 7월 같은 층의 같은 면적이 22억1000만원에 거래된 것을 감안하면 한 달새 1억8800만원이 뛴 셈이다. 하지만 22억1000만원에 팔린 아파트는 한강 조망을 할 수 없다. 일반적으로 이 단지에서 한강 조망이 가능한 타입은 일반형보다 2억원 가량 비싼 만큼 이번에 최고가에 거래된 것은 비정상적인 가격 흐름은 아니라는 게 현지 공인중개소들의 설명이다.

현재 한강 조망이 가능한 전용 59㎡짜리 매매 호가는 26억원, 그 외 단지는 23억원을 웃돌고 있다.

아크로 리버파크의 몸값이 이처럼 높아지는 이유는 새 아파트의 선호 현상이 갈수록 심화돼서다. 정부가 지난달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발표한 후 서울에서는 앞으로 새 아파트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감이 확산하면서 신축 아파트 품귀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주 서울 아파트값은 13주 연속 상승했다. 강남4구(서초·강남·송파·강동구)를 비롯해 마포·동대문구 등에서 신축 아파트를 위주로 매매가격이 연일 오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00,000
    • -0.04%
    • 이더리움
    • 310,700
    • -1.37%
    • 리플
    • 326.7
    • +0.06%
    • 라이트코인
    • 89,100
    • +2.18%
    • 이오스
    • 4,852
    • +0.21%
    • 비트코인 캐시
    • 444,300
    • -1.27%
    • 스텔라루멘
    • 83.24
    • -1.42%
    • 트론
    • 23.77
    • -0.75%
    • 에이다
    • 69.03
    • -1.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2,800
    • -3.31%
    • 모네로
    • 94,100
    • -1.26%
    • 대시
    • 123,700
    • -3.51%
    • 이더리움 클래식
    • 11,270
    • +0.63%
    • 70.5
    • -2.35%
    • 제트캐시
    • 72,100
    • -1.64%
    • 비체인
    • 7.884
    • +0.13%
    • 웨이브
    • 1,675
    • -2.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5
    • +4.34%
    • 비트코인 골드
    • 12,080
    • -1.87%
    • 퀀텀
    • 2,832
    • -1.32%
    • 오미세고
    • 1,312
    • +0.92%
    • 체인링크
    • 4,866
    • -4.49%
    • 질리카
    • 8.73
    • +1.39%
    • 어거
    • 15,510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