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현대차 정의선 기술자립 속도…日 수출규제 대응, 靑 당부에도 즉답

입력 2019-09-15 18:00

소재 중심 '기초선행연구소' 설립, 수소전기차 일본 의존도 탈피

본 기사는 (2019-09-15 17:00)에 <이투데이>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첨단소재 및 에너지 분야 선행기술 확보에 나섰다.

일본의 수출규제 확산에 대비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특정 국가 의존형 산업구조 개선’ 주문에 대해 즉답한 셈이다.

▲정의선 부회장이 기초선행연구소를 앞세워 첨단 소재를 중심으로 한 기술자립 확대에 나섰다. 일본의 수출규제 확산에 대비하는 한편, 정부 정책에 대한 화답으로 풀이된다. 지난 7월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계 인사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 부회장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선 부회장이 기초선행연구소를 앞세워 첨단 소재를 중심으로 한 기술자립 확대에 나섰다. 일본의 수출규제 확산에 대비하는 한편, 정부 정책에 대한 화답으로 풀이된다. 지난 7월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계 인사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 부회장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1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정의선 부회장은 첨단소재와 에너지 원천기술 연구를 위한 ‘기초선행연구소’를 최근 연구개발본부 산하에 설립했다.

기초연구 중심의 이 연구소가 글로벌 원천기술 경쟁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선행연구 강화와 그룹차원의 투자 확대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새 연구조직 설립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시작했다.

한국차는 다른 산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낮다. 1974년 일본 미쓰비시 기술을 바탕으로 최초 고유모델 포니를 선보인 이후 대일본 의존도는 점진적으로 줄었다.

1990년대 말에는, 자체 엔진개발을 시작으로 일본차와 견줄만한 기술을 갖췄다.

2000년대에는 미쓰비시에 (세타)엔진기술을 전수할 만큼 오히려 격차를 벌렸다.

친환경 전기차 역시 국내 전지업체가 글로벌 시장을 주도 중인 덕에 상대적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확산에 따른 여파가 크지 않다.

그러나 앞으로는 사정이 다르다.

정 부회장이 적극 주도해온 친환경 수소전기차 분야에서는 핵심 소재와 부품 일부가 일본산이기 때문이다.

예컨대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는 촉매를 비롯해 전극, 전해질, 분리판 등 핵심소재를 독일과 일본기업에서 나눠 공급받는다.

결국 이번 기초선행연구소 설립은 정 부회장이 스스로 던진 ‘수소사회’ 출사표에 대해 책임의식을 지니고 기술자립을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일본에서 수입 중인 핵심 소재부품 대부분도 이른 시일 안에 국내 생산으로 대체될 전망이다.

정부가 추진 중인 ‘대일본 기술 의존도 탈피’ 주문에 대한 화답 성격도 지닌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본격화한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개최한 30대 그룹 총수 간담회를 통해 “우리 주력산업의 핵심기술, 핵심부품, 소재, 장비의 국산화 비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해외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기술자립도 제고를 주문했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7월 문 대통령의 당부에 이어 8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대응전략을 점검하는 단계에서 현대차가 기초선행기술 연구확대 청사진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이 전략이 곧바로 실행에 옮겨진 것으로 해석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부의 요구에 앞서 이미 현대차그룹은 기초기술 연구에 대한 투자를 해왔고 이번 연구소 설립도 그 가운데 하나”라며 “향후에도 기초기술 관련 확보를 위한 전략과 투자 실행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5,000
    • -2.66%
    • 이더리움
    • 197,500
    • -3.09%
    • 리플
    • 342
    • -1.44%
    • 라이트코인
    • 61,950
    • -3.05%
    • 이오스
    • 3,399
    • -1.02%
    • 비트코인 캐시
    • 259,100
    • -4.21%
    • 스텔라루멘
    • 73.6
    • -2.26%
    • 트론
    • 17.7
    • -2.21%
    • 에이다
    • 53.9
    • -5.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2,600
    • -3.31%
    • 모네로
    • 66,550
    • -0.75%
    • 대시
    • 79,000
    • -3.25%
    • 이더리움 클래식
    • 5,155
    • -3.82%
    • 45.9
    • -2.55%
    • 제트캐시
    • 45,040
    • -2.3%
    • 비체인
    • 3.78
    • -3.32%
    • 웨이브
    • 917
    • -3.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5
    • +4.78%
    • 비트코인 골드
    • 8,705
    • -2.68%
    • 퀀텀
    • 1,949
    • -2.79%
    • 오미세고
    • 912
    • -2.46%
    • 체인링크
    • 3,139
    • -1.41%
    • 질리카
    • 7
    • -3.85%
    • 어거
    • 9,290
    • -2.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