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국내 화학업계, R&D 투자 여전히 인색…"脫일본 멀었다"

입력 2019-08-22 10:21 수정 2019-08-22 13:46

화학업종 상장사 10개 중 4개, 매출 대비 R&D 투자비용 0%대

(사진 제공=바스프)
(사진 제공=바스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인해 ‘소재 국산화’가 핵심 과제로 떠올랐지만, 국내 화학사들의 연구개발(R&d) 투자는 여전히 인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학 업종은 정밀화학의 원료인 수입산 자일렌의 일본 수입 비중이 95.4%(지난해 기준)에 달하는 등 일본에 대한 수입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소재 탈(脫)일본’을 위한 R&D 투자를 더욱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국내 화학업계 10개 상장사의 올해 상반기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용은 평균 1%대에 머물렀다.

업체별로는 SK케미칼과 LG화학이 각각 5.67%, 3.90%로 비교적 높은 편에 속했다.

SKC(2.51%), 코오롱인더(2.04%), 한화케미칼(1.60%), 효성화학(1.17%) 등 대부분 화학사는 1~2%대를 보였다.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대한유화, OCI 등은 0%대에 머물렀다.

이는 바스프, 다우케미칼, 듀폰 등 글로벌 화학기업과 비교했을 때 무척이나 저조한 수준이다.

세계 1, 2위 화학소재 기업인 바스프와 다우케미칼의 경우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용이 3% 이상이다. 듀폰의 경우 5%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유화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가 꾸려진 업체들의 경우 사업이 다각화된 회사들보다 상대적으로 R&D 투자 비용이 적게 나타나기 때문에 단순 비교하기에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면서도 "시황, 마진율, 영업이익 등 여러 가지 변수를 고려해 R&D 투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01,000
    • -0.02%
    • 이더리움
    • 205,300
    • -0.24%
    • 리플
    • 294
    • -1.34%
    • 라이트코인
    • 64,400
    • -1.08%
    • 이오스
    • 3,620
    • -0.6%
    • 비트코인 캐시
    • 287,100
    • +1.09%
    • 스텔라루멘
    • 74.4
    • -3.13%
    • 트론
    • 19.4
    • -2.51%
    • 에이다
    • 47.7
    • -2.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5,200
    • -3.32%
    • 모네로
    • 67,950
    • -0.73%
    • 대시
    • 75,250
    • -1.18%
    • 이더리움 클래식
    • 5,130
    • -0.19%
    • 47.2
    • +1.94%
    • 제트캐시
    • 39,320
    • -1.38%
    • 비체인
    • 7.26
    • -7.4%
    • 웨이브
    • 833
    • -1.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5
    • -5.82%
    • 비트코인 골드
    • 8,630
    • -5.37%
    • 퀀텀
    • 2,212
    • -2.81%
    • 오미세고
    • 1,036
    • -1.89%
    • 체인링크
    • 3,143
    • -2.69%
    • 질리카
    • 7.75
    • -11.23%
    • 어거
    • 13,900
    • -1.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