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아이폰 3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낮은 판매량…미중 무역전쟁 여파"

입력 2019-08-14 11:33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중국 시장, 애국 소비 경향으로 화웨이 반사이익"

▲미국 뉴욕의 애플스토어에 회사 로고가 걸려 있다. (뉴욕/EPA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애플스토어에 회사 로고가 걸려 있다. (뉴욕/EPA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애플의 아이폰 판매량이 3분기 연속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아이폰은 3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낮은 판매량을 보였으며, 매출 기여도는 2012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50%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폰의 2분기 매출은 259억9000만 달러(31조4012억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했다. 아이폰의 판매 부진으로 애플의 영업이익률은 최근 10년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다만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서비스 및 웨어러블의 매출 증가가 아이폰의 부진을 어느 정도 만회했다”며 “웨어러블과 스마트홈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48%, 맥북과 아이패드 매출은 각각 11%, 8%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살펴볼 때 애플은 미국 시장에서 가장 강세를 보였다.

2분기 애플의 매출 중 미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대비 2% 상승한 47%를 기록했다.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비중은 전년 대비 13% 성장하며 가장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고, 일본의 매출 비중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성장하며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중국시장에서 애플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중국시장에서의 아이폰 판매는 가격 할인, 보상판매 프로그램 등으로 인해 단기적인 매출 상승효과를 보았으나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하락세는 지속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미중 무역전쟁 역시 중국 내 애플의 실적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일부 중국 소비자들은 애국심을 기반으로 한 소비 움직임을 보여 화웨이가 반사이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47,000
    • -3.77%
    • 이더리움
    • 215,200
    • -2.05%
    • 리플
    • 319
    • -2.15%
    • 라이트코인
    • 72,150
    • -2.89%
    • 이오스
    • 4,006
    • -4.09%
    • 비트코인 캐시
    • 331,900
    • -2.95%
    • 스텔라루멘
    • 92.8
    • +1.53%
    • 트론
    • 22.2
    • -1.33%
    • 에이다
    • 50.6
    • -0.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500
    • -2.93%
    • 모네로
    • 71,750
    • -3.82%
    • 대시
    • 81,550
    • -1.15%
    • 이더리움 클래식
    • 5,685
    • -3.56%
    • 46.2
    • -1.7%
    • 제트캐시
    • 42,810
    • -0.95%
    • 비체인
    • 6.98
    • +5.92%
    • 웨이브
    • 907
    • -2.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
    • -1.05%
    • 비트코인 골드
    • 9,990
    • -3.94%
    • 퀀텀
    • 2,467
    • -3.67%
    • 오미세고
    • 1,102
    • -5.73%
    • 체인링크
    • 3,181
    • -0.72%
    • 질리카
    • 7.05
    • -3.16%
    • 어거
    • 13,800
    • -3.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