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제품 생산기간 최대 30% 단축…수주 경쟁력 강화

입력 2019-08-12 09:49

(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첨단 기술 혁신으로 수주 경쟁력을 강화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공장에 첨단 세포배양 기술을 적용해 제품 생산기간을 기존방식 대비 최대 30% 단축하는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3공장 상업생산 적용에 성공한 기술은 ‘엔 마이너스 원 퍼퓨전(N-1 Perfusion)’이다. 이 기술은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위한 최종세포배양(N)의 직전 단계(N-1)에서 세포배양과 불순물 제거를 동시에 진행해 세포농도를 최대 10배까지 높여 생산성을 끌어올린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단일 공장기준 세계 최대 규모인 3공장의 시공 초기단계부터 첨단기술의 적용을 고려해 공장을 설계했다. ‘N-1 Perfusion’을 통해 배양기 안에서 세포가 성장하며 남긴 불순물과 노폐물들은 여과필터로 거르고, 배양기 안에 남겨둔 세포에는 신선한 배지가 일정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N-1 단계에서의 배양기간을 늘려 더 많은 세포를 키울 수 있게 됐다.

이는 세포배양 과정에서 배양기에 쌓인 노폐물로 인해 배양기간을 늘리는 것에 한계가 있던 기존 방식의 단점을 기술적으로 보완한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N-1 Perfusion이 임상수준의 소규모 적용이 아닌 3000리터 급 상업생산 단계 적용에 성공한 사례는 글로벌 위탁생산(CMO) 업계에서도 찾아보기 힘들다”며 “고농도 세포배양을 위해 N-1 단계의 배양기간이 늘어나는 만큼 배양기 내부의 단백질변이와 세포오염 등의 리스크도 함께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기존 1, 2공장 운영노하우를 갖춘 전문인력과 총 36건의 글로벌 제조승인 과정에서 미국 식품의약국(FDA) 워닝레터 수신 0건의 품질경쟁력을 바탕으로 첨단 세포배양기술의 상업생산 적용에 성공했다. 앞으로 세계 최대의 생산시설을 갖춘 양적 경쟁력에 제품생산을 앞당기는 최신 배양기술 적용에 성공한 질적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강점을 바탕으로 더욱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총괄 책임자인 존 림 부사장은 “생산성 향상을 위해 공정개발 단계부터 고농도 세포배양법을 적용하고 있는 고객사들에게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스케일업(Scale-up)을 통한 상업생산의 길을 열어준 것”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배양방식과 프로세스를 직접 선택하게 하는 등 고객지향 혁신활동을 통해 수주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64,000
    • -0.18%
    • 이더리움
    • 170,700
    • +0.06%
    • 리플
    • 216.3
    • +0.56%
    • 라이트코인
    • 49,240
    • +1.95%
    • 이오스
    • 2,814
    • +1.48%
    • 비트코인 캐시
    • 284,600
    • +1.07%
    • 스텔라루멘
    • 50.07
    • +0.28%
    • 트론
    • 14.46
    • +0.28%
    • 에이다
    • 39.2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600
    • +0.14%
    • 모네로
    • 64,250
    • +4.9%
    • 대시
    • 82,400
    • +0.37%
    • 이더리움 클래식
    • 6,160
    • +0%
    • 45
    • +0.56%
    • 제트캐시
    • 39,570
    • +1.46%
    • 비체인
    • 3.935
    • +1.81%
    • 웨이브
    • 1,156
    • +0.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5.1
    • +1.04%
    • 비트코인 골드
    • 8,960
    • -1.32%
    • 퀀텀
    • 1,529
    • +0.59%
    • 오미세고
    • 667.8
    • +1.64%
    • 체인링크
    • 2,780
    • +0.18%
    • 질리카
    • 4.812
    • +0.88%
    • 어거
    • 11,780
    • -2.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