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땡큐 아시아나!”... 어린이 응급 환자 위해 긴급 회항

입력 2019-08-06 08:43

어린이 응급 환자 위해 앵커리지 공항에 긴급 회항, 470여 승객들 불편 감수하며 협조

(자료제공=아시아나항공)
(자료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기내 어린이 응급 환자를 위해 인근 공항에 비상 착륙해 위기 상황을 넘긴 어린이 승객의 아버지가 감사의 메시지를 전달해 왔다고 6일 밝혔다.

7월 8일, 최 모 양(만 8세)은 한국 방문을 위해 엄마와 함께 뉴욕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아시아나항공 OZ221편에 탑승했다.

출발 후 약 1시간 30분이 지났을 무렵, 최 양에게 갑작스러운 고열과 복통이 시작됐다.

아시아나항공 승무원들은 비상 상황임을 직감하고 곧장 응급 처치에 들어가 차가운 물수건으로 최 양의 몸을 닦아주고 대화를 시도하며 아이의 상태를 파악했다.

동시에 탑승객 중에 의사가 있는지 기내 방송을 했고, 탑승하고 있던 의사로부터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는 소견을 전달받았다.

이에 기장과 승무원들은 응급 환자의 후송을 최우선으로 판단, 함께 탑승했던 승객 470여 명의 양해와 동의를 구한 뒤 바로 인근 앵커리지 공항으로 회항키로 하고 비상 착륙을 시행했다.

미리 연락을 받아 지상에서 대기하고 있던 아시아나항공 앵커리지 지점 직원들은 최 양이 무사히 인근 병원에 후송될 수 있도록 도왔고, 병원에서 응급조치를 받은 최 양은 무사히 위기를 넘겼다.

비상 착륙 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은 항공유 15톤을 공중에 버려야 했다.

연료를 소진해 무게를 줄인 상태여야 안전한 착륙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해당 항공기는 재급유를 마친 후 앵커리지 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에 4시간가량 지연 도착하였으나, “긴급 회항으로 지연되어 죄송하고 협조에 감사하다”는 기장과 승무원의 기내 방송에 470여 승객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뒤늦게 승객들의 협조와 항공사의 도움으로 딸 아이가 위험을 피하게 된 것을 알게 된 최 양의 아버지는 감사 인사와 함께 최 양이 직접 그린 아시아나 비행기 그림을 편지로 보내왔다.

편지에서 최 양의 아버지는 “아시아나항공의 도움으로 아이가 무사히 회복해 웃는 얼굴을 다시 볼 수 있게 됐다”며 “긴박한 상황에서 긴급 조치를 해주신 승무원들과 탑승객 의료인들, 비상 착륙이라는 어려운 판단을 해주신 기장 · 부기장님, 신속한 치료를 위해 세심한 도움을 준 앵커리지 지점 직원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함께 탑승했던 승객들의 시간을 뺏은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매우 급한 상황을 이해하고 비상 착륙을 허락해주신 모든 승객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많은 분의 도움을 마음속에 간직하며, 딸 아이가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따뜻한 아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고마움을 전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1,000
    • -0.4%
    • 이더리움
    • 190,000
    • +0.9%
    • 리플
    • 265.6
    • -0.23%
    • 라이트코인
    • 65,150
    • +0.93%
    • 이오스
    • 4,147
    • +2.83%
    • 비트코인 캐시
    • 392,100
    • +3.68%
    • 스텔라루멘
    • 72.2
    • +5.56%
    • 트론
    • 18.8
    • +0.32%
    • 에이다
    • 49.52
    • +2.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6,300
    • +15.7%
    • 모네로
    • 74,100
    • +0.54%
    • 대시
    • 127,800
    • +11.81%
    • 이더리움 클래식
    • 10,090
    • +7.51%
    • 42.48
    • +1.14%
    • 제트캐시
    • 62,800
    • +10.27%
    • 비체인
    • 6.659
    • -0.05%
    • 웨이브
    • 988.8
    • +0.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3
    • +5.63%
    • 비트코인 골드
    • 12,750
    • +5.9%
    • 퀀텀
    • 2,190
    • +0.05%
    • 오미세고
    • 893
    • +0.04%
    • 체인링크
    • 3,047
    • +4.35%
    • 질리카
    • 5.741
    • -0.43%
    • 어거
    • 15,850
    • +3.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