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롯데케미칼, 에틸렌 수요 약세ㆍ공급 증가 ‘이중고’-한국투자

입력 2019-08-06 08:12

한국투자증권은 롯데케미칼에 대해 6일 하반기 미국, 중국 등 경쟁사 증설로 수급이 나빠져 주력 제품 중 하나인 에틸렌 스프레드가 줄어들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중립’,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이도연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은 석유화학 시황 악화로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했지만, 시장기대치에는 부합했다”며 “여수공장 가동 차질에 따른 일회성비용 250억 원이 제거되고, 주요 자회사인 롯데첨단소재가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올레핀(Olefin), 아로마틱스(Aromatics) 부문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4% 감소했다. 같은 기간 무역분쟁에 따른 구매심리 악화에 이어 미국발 증설까지 겹치며 에틸렌 스프레드가 50%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에 올레핀계 자회사인 LC Titan의 영업이익은 70% 급감했다. 미국산 저가 물량증가로 주요제품의 수급이 악화하고, 가격경쟁도 심해진 탓이다.

이 연구원은 “3분기 평균 에틸렌 스프레드는 지난 분기 평균 대비 14% 줄어들 전망”이라며 “롯데케미칼은 하반기 총 8mtpa의 신규 에틸렌 설비가 가동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무역분쟁으로 구매심리가 악화된 상황에 서 공급증가란 이중고가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아로마틱스 또한 PX에 이어 PTA 증설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져 대규모 증설 영향권에 진입한다”며 “주요제품의 시황이 주가와 실적을 좌우하기에 당분간은 보수적 관점을 유지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96,000
    • -1.58%
    • 이더리움
    • 188,700
    • -2.02%
    • 리플
    • 264
    • -0.94%
    • 라이트코인
    • 66,300
    • -2.21%
    • 이오스
    • 4,259
    • -5.36%
    • 비트코인 캐시
    • 398,700
    • +1.61%
    • 스텔라루멘
    • 65.37
    • +4.54%
    • 트론
    • 19.55
    • -2.25%
    • 에이다
    • 48.87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99,000
    • -18.28%
    • 모네로
    • 75,950
    • +0.93%
    • 대시
    • 115,600
    • -18.19%
    • 이더리움 클래식
    • 10,280
    • -10.45%
    • 44
    • -1.57%
    • 제트캐시
    • 60,600
    • -1.78%
    • 비체인
    • 6.941
    • +1.08%
    • 웨이브
    • 986
    • -2.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4
    • -3.41%
    • 비트코인 골드
    • 13,870
    • -10.17%
    • 퀀텀
    • 2,246
    • -1.92%
    • 오미세고
    • 919.3
    • +1.94%
    • 체인링크
    • 2,960
    • -2.31%
    • 질리카
    • 5.92
    • +0.49%
    • 어거
    • 15,900
    • -9.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