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편의점도 흑당 열풍’…CU, 대만 직소싱 흑당 상품 선보인다

입력 2019-07-21 13:24

(사진제공=CU)
(사진제공=CU)

흑당 열풍이 편의점까지 이어졌다. CU가 다양한 흑당 먹거리를 잇따라 선보이며 ‘히트템’을 전파에 나섰다.

CU는 다음달 흑당 밀크티의 원조 대만에서 직소싱한 ‘대만에서 온 흑당커피’(1800원)와 ‘대만에서 온 흑당우유’(1800원)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대만의 원조 흑당 레시피 그대로 만들어 진한 여운이 남는 달콤함이 특징으로, 각 9만 개 한정 판매된다.

흑당은 흑설탕과 달리 사탕수수를 압착해 낸 즙을 화학적 정제 없이 끓이는 방식으로 만든다. 국내에서는 대만 길거리 음료인 흑당 버블티가 지난 3월 한국에 첫 선을 보인 후 커피 전문점과 골목 카페에서 관련 메뉴를 출시하면서 하나의 유행으로 자리잡았다.

CU가 지난달 출시한 ‘브라운슈가 밀크티’(2000원)와 ‘브라운슈가 라떼’(2000원)는 흑당을 컵 음료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상품이다. ‘브라운슈가 라떼’는 전문점 수준의 진한 맛과 비주얼로 입소문을 타며 빙그레 바나나우유를 이어 가공유 부분 판매 순위 2위에 올랐다.

‘브라운슈가 밀크티 아이스’(2300원)는 흑당 밀크티를 아이스크림으로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상품이다. 진한 흑당을 베이스로 홍차와 우유가 어우러져 지나치게 달지 않으면서 은은한 단맛과 쌉싸름한 홍차 맛을 느낄 수 있다. 흑당 밀크티 특유의 호랑이 무늬도 선명하게 살렸다.

디저트에도 흑당 제품이 등장했다. 폭신한 빵 안에 은은한 단 맛의 흑당크림을 듬뿍 넣은 ‘흑당크림빵’(1500원)과 빵 시트와 크림에 모두 흑당을 넣어 특유의 달콤하면서 고소한 맛을 강조한 ‘흑당 떠먹는 롤케이크’(2500원)를 전문점 대비 1/3 수준의 부담 없는 가격으로 맛 볼 수 있다.

김석환 BGF리테일 MD운영팀장은 “최근 유행하고 있는 흑당을 고객들이 가까운 CU에서 맛볼 수 있도록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관련 상품들을 출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CU는 빠르게 변하는 트렌드에 맞춰 고객들의 니즈를 만족 시킬 수 있는 상품들을 발 빠르게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15,000
    • -1.66%
    • 이더리움
    • 312,500
    • -3.37%
    • 리플
    • 318.6
    • -2.93%
    • 라이트코인
    • 89,600
    • -2.02%
    • 이오스
    • 4,978
    • -0.84%
    • 비트코인 캐시
    • 444,000
    • -4.64%
    • 스텔라루멘
    • 81.42
    • -3.58%
    • 트론
    • 23.68
    • -4.28%
    • 에이다
    • 70
    • -1.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4,800
    • -5.53%
    • 모네로
    • 96,000
    • -2.24%
    • 대시
    • 119,700
    • -4.62%
    • 이더리움 클래식
    • 10,990
    • -1.88%
    • 65.91
    • -7.02%
    • 제트캐시
    • 70,900
    • -4.58%
    • 비체인
    • 7.81
    • -8.65%
    • 웨이브
    • 1,590
    • -5.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
    • -4.75%
    • 비트코인 골드
    • 11,630
    • -4.59%
    • 퀀텀
    • 2,965
    • +3.49%
    • 오미세고
    • 1,259
    • -3.38%
    • 체인링크
    • 4,510
    • -8.63%
    • 질리카
    • 8.538
    • -4.29%
    • 어거
    • 15,610
    • -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