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시, 나눔카 2022년까지 1만대로..."대중교통 버금가는 이동수단 만들 것"

입력 2019-06-30 13:40

서울시가 승용차 공동이용문화 확산을 위해 7월부터 ‘나눔카’ 3기 시대의 본격적인 막을 연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3기 사업을 통해 쏘카, 그린카에 더해 딜카, 피플카 등 총 4곳으로 나눔카 사업자를 늘려 시민들의 선택권을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현재 4700대 수준인 나눔카를 2022년까지 1만대로 2배 이상 늘려 준 대중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2013년 서울형 승용차공동이용서비스로 출범한 나눔카는 1기 사업 시기인 2013년~2015년 약 3000대에서 2기 사업 시기(2016년~2018년)에 4700대 수준으로 증가한 바 있다. 누적이용자 수는 7만2600여 명(1기)에서 21만여 명(2기)으로 3배 가까이 늘었다.

또 시는 2022년까지 서울시 공영주차장에 나눔카 전용구획 1000면을 확보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 하반기 공영주차장에 나눔카 전용 156면을 확보해 딜카, 피플카 등 사업자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제도적 뒷받침을 위해 공영주차장 및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에는 최소 1면 이상의 나눔카 전용구획을 설치할 수 있도록 지난달 조례를 개정했다.

녹색교통지역인 한양도성 내부에는 세종대로, 퇴계로 등 도로공간재편과 연계해 도로 위에서 간편하게 대여·반납할 수 있도록 나눔카 노상 대여소를 확대할 전망이다.

아울러 3기 사업부터는 ‘통합편도존’ 등이 새롭게 시범 도입된다. ‘통합편도존’이 조성되면 사업자와 관계없이 편도 이용이 가능해진다. 나눔카 주차면을 제공하면 제공자에게는 나눔카 이용요금 50%를 할인해주는 ‘동네카’ 시범사업도 내년부터 시행된다.

청년 창업자, 장애우, 저소득층에게는 할인 혜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시는 3기 나눔카 출범을 위해 나눔카 확대와 신규 서비스, 전기차 보급 확대 등 주요 내용에 합의하고 7월 1일 4개 사업자와 협약을 맺는다.

구종원 서울시 교통정책과장은 “나눔카 3기를 맞이해 더 많은 시민이 가까이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전기 차량 확대, 차량공유문화 확산 등 지속가능한 서울을 위한 나눔카의 역할이 더욱 힘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72,000
    • -0.22%
    • 이더리움
    • 164,900
    • -1.2%
    • 리플
    • 248.2
    • -2.4%
    • 라이트코인
    • 50,000
    • -1.48%
    • 이오스
    • 2,963
    • -1.36%
    • 비트코인 캐시
    • 240,600
    • -0.82%
    • 스텔라루멘
    • 58.9
    • -1.21%
    • 트론
    • 16.15
    • -1.52%
    • 에이다
    • 42
    • -0.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800
    • -0.46%
    • 모네로
    • 59,100
    • -1.83%
    • 대시
    • 57,300
    • -1.63%
    • 이더리움 클래식
    • 4,451
    • -0.11%
    • 40.5
    • -1.22%
    • 제트캐시
    • 37,220
    • -1.79%
    • 비체인
    • 6.34
    • -0.78%
    • 웨이브
    • 880.2
    • +7.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
    • +0.43%
    • 비트코인 골드
    • 6,375
    • -0.7%
    • 퀀텀
    • 2,011
    • -2.47%
    • 오미세고
    • 815
    • -0.51%
    • 체인링크
    • 2,407
    • +0.92%
    • 질리카
    • 6.19
    • -0.32%
    • 어거
    • 11,810
    • +1.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