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바이오포럼] 오태권 셀리드 연구소장 “배양공정 필요 없는 셀리벡스 기술 다양한 항암치료제 병용투여 가능”

입력 2019-05-21 18:03

▲오태권 셀리드 연구소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이투데이 바이오포럼 2019’에서 ‘CeliVax 항암면역치료백신 기술의 사업화 : 연구실 창업에서 상장까지’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이투데이 미디어가 주최한 이날 행사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신약 개발의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히는 자본과 시간의 제약을 극복, K-바이오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는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의 현황과 성과를 유망 기업의 사례와 함께 들여다보고자 마련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오태권 셀리드 연구소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이투데이 바이오포럼 2019’에서 ‘CeliVax 항암면역치료백신 기술의 사업화 : 연구실 창업에서 상장까지’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이투데이 미디어가 주최한 이날 행사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신약 개발의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히는 자본과 시간의 제약을 극복, K-바이오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는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의 현황과 성과를 유망 기업의 사례와 함께 들여다보고자 마련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셀리벡스(CeliVax) 항암면역치료백신 기술이 다양한 제품들과 병용 투여돼 표준치료로 자리잡도록 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오태권 셀리드 연구소장은 21일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이투데이 바이오포럼 2019’에서 이 같은 포부를 드러냈다.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연구실을 기반으로 창업해 올해 2월 상장에 성공한 셀리드의 셀리벡스 항암면역치료백신 기술은 기존의 수지상세포 치료백신의 한계를 개선한 퍼스트인클래스(first-in-class) 제품이다. 현재 자궁경부암·두경부암 적응증 BVAC-C 임상 2상과 위암·유방암 적응증 BVAC-B 임상 1상 등 5종의 항암면역치료백신 파이프라인을 개발 중이다.

강창율 셀리드 대표는 2006년부터 체내에 소량 존재하는 수지상세포 치료백신의 단점을 개선하는 제품을 연구해왔다. 수지상세포는 인체 내 자가세포를 꺼내 공장에서 배양하는 공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보니 생산시간과 높은 생산 원가가 걸림돌로 작용한다.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셀리드는 인체 내 수지상세포와 비슷한 기능을 가진 b세포와 단구를 활용해 기능을 극대화시켰다. 혈액 내 풍부한 b세포와 단구는 배양 공정이 필요없어 치료제 생산기간을 1일로 단축시키는 등 수지상세포 치료 백신의 단점을 보완했다. 여기에 자연살해 T세포리간드인 알파-갈락토실세라마이드를 첨가해 B세포와 단구의 항원제시 능력을 수지상세포와 동등한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또한 T세포· 자연살해세포 등 한 가지에만 집중했던 면역치료 기술들과 달리 이 기술은 인체 내 가용한 모든 항암면역 작용을 동시에 활성화해 다양한 경로로 암세포를 제거할 수 있으며, 면역관문저해제 등 기존 제품들과 병용 투여에 효율적인 것도 장점이다.

오 소장은 “앞으로 암종에 상관없이 환자에서 특정 암항원이 발견될 경우 셀리드의 제품이 사용될 수 있도록 파이프라인 10개 이상을 확보할 예정”이라며 “제품의 균일성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2021년 완공될 마곡 GMP시설을 기반으로 자동화 시스템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BVAC-C의 경우 면역관문저해제 보유기업과 공동임상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개발 초기 단계부터 병용 투여로 표준 치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60,000
    • -5.82%
    • 이더리움
    • 176,900
    • -7.91%
    • 리플
    • 274
    • -5.19%
    • 라이트코인
    • 55,750
    • -7.85%
    • 이오스
    • 3,096
    • -7.88%
    • 비트코인 캐시
    • 245,500
    • -8.97%
    • 스텔라루멘
    • 70
    • -3.05%
    • 트론
    • 17
    • -7.61%
    • 에이다
    • 44.2
    • -2.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000
    • -5.63%
    • 모네로
    • 59,900
    • -8.13%
    • 대시
    • 65,800
    • -8.67%
    • 이더리움 클래식
    • 4,566
    • -9.04%
    • 42.1
    • -7.88%
    • 제트캐시
    • 34,390
    • -8.71%
    • 비체인
    • 6.04
    • -11.82%
    • 웨이브
    • 727
    • -10.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9
    • -1.89%
    • 비트코인 골드
    • 7,820
    • -6.07%
    • 퀀텀
    • 1,956
    • -7.69%
    • 오미세고
    • 910
    • -7.24%
    • 체인링크
    • 2,731
    • -10.31%
    • 질리카
    • 6.82
    • -4.35%
    • 어거
    • 12,990
    • -3.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