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교육청 장애인 고용률 1.7%…공공·민간 통틀어 최저

입력 2019-04-30 12:51

대기업 장애인 고용률도 규모에 비해 저조

(자료=고용노동부)
(자료=고용노동부)

교육청의 장애인 고용률(전체 상시근로자 수에서 장애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국가기관 및 민간기업을 통틀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2018년 장애인 의무고용 이행상황(국가·자자체 및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장애인 의무고용 사업체 2만9018곳의 장애인 근로자는 22만6995명으로 집계됐다.

장애인 고용률은 전년 대비 0.02%P(포인트) 오른 2.78%로 증가세를 지속했다.

다만 의무고용 이행비율(의무고용 대상 사업체에서 의무고용 이행 사업체가 차지하는 비중) 전년보다 0.6%P 낮은 45.5%를 기록했다. 이는 장애인 고용부담금이 적용되지 않은 50∼99인 민간기업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이들 기업은 의무고용 이행이 저조한 편이다.

부문별로 보면 국가・자자체 공무원의 장애인 고용률은 2.78%(의무고용률 3.2%)로 전년보다 0.10%P 하락했다. 교육청의 고용률이 전년 대비 0.14%P 준 것이 주된 원인이다.

17개 전체 교육청의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은 1.70%로 공공 및 민간을 포함한 모든 부문에서 가장 낮았다.

고용부는 2006년부터 교육공무원에게도 장애인 의무고용이 적용됐으나 충원이 원활하지 않은 것이 장애인 고용 저조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민간기업의 장애인 고용률은 2.67%(의무고용률 2.9%)로 전년보다 0.03%P 상승했으나 여전히 공공부문에 비해 낮은 수준이었다.

규모별로는 100∼299인 기업이 3.05%, 300∼499인 기업이 2.99%, 500∼999인 기업이 2.95%, 1000인 이상인 기업이 2.35%로 기업규모가 커질수록 장애인 고용률이 낮은 양상을 보였다.

이행비율(각각 53.4%·38.7%·33.7%·26.5%)도 기업 규모에 따라 같은 흐름을 보였다.

고용부 관계자는 “장애인 고용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점은 바람직하나 교육청, 1000인 이상 대기업에서는 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여전히 제한적이어서 사업주의 각별한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0,000
    • -3.09%
    • 이더리움
    • 207,700
    • -4.51%
    • 리플
    • 337
    • -3.44%
    • 라이트코인
    • 62,200
    • -5.76%
    • 이오스
    • 3,446
    • -6.43%
    • 비트코인 캐시
    • 259,700
    • -2.84%
    • 스텔라루멘
    • 72.8
    • -5.08%
    • 트론
    • 17.9
    • -7.73%
    • 에이다
    • 58.2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600
    • -1.61%
    • 모네로
    • 61,900
    • +0.98%
    • 대시
    • 81,900
    • -4.6%
    • 이더리움 클래식
    • 5,225
    • -5.34%
    • 43.8
    • -4.16%
    • 제트캐시
    • 45,850
    • -0.91%
    • 비체인
    • 3.99
    • -5.23%
    • 웨이브
    • 971
    • -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4
    • -9.63%
    • 비트코인 골드
    • 9,530
    • -1.45%
    • 퀀텀
    • 1,965
    • -7.88%
    • 오미세고
    • 920
    • -4.37%
    • 체인링크
    • 2,647
    • -11.94%
    • 질리카
    • 7.81
    • -1.14%
    • 어거
    • 9,530
    • -4.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