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마트, ‘지구의 날’ 맞아 친환경 캠페인 브랜드 ‘투모로우(emart tomorrow)’선봬

입력 2019-04-22 06:00

올 첫 캠페인 ‘플라스틱 프리 투모로우’ 전개, 플라스틱 회수함 전점 확대 방침

(이마트 제공)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새로운 친환경 캠페인 브랜드를 비롯해 슬로건, 캐릭터를 선보이고 친환경 경영실천에 적극 앞장선다. 이처럼 이마트가 친환경 캠페인을 브랜딩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마트는 ‘투모로우(emart tomorrow)’라는 새 친환경 캠페인 브랜드를 선보이고 향후 다양한 친환경 실천활동의 테마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와 함께 슬로건도 새롭게 선정했다. ‘지구의 내일을 우리가 함께’라는 문구로, 우리의 생활습관과 실천에 따라 지구 환경 모습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동물인해달(Sea Otter)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투모(TUMO)’도 함께 선보이다.

또한 이마트는 브랜드/슬로건/캐릭터를 활용한 2019년 첫 친환경 캠페인인 ‘플라스틱 프리 투모로우(PLASTIC FREE tomorrow)’를 적극 전개한다.

그 일환으로 이마트는 환경부와 한국피앤지, 글로벌 친환경 사회적 기업인 ‘테라사이클(Terra Cycle)’과 함께 현재 서울/수도권역의 이마트 29개점에만 설치되어 있는 ‘플라스틱 회수함’을 연말까지 전점 범위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마트 제공)
(이마트 제공)

플라스틱 회수 캠페인은 고객들의 참여로 모아진 샴푸통, 붐무기통, 칫솔 등 폐플라스틱을 지역사회에 필요한 형태로 ‘업사이클링(Up-cycling)’해 기부하는 자원순환 캠페인이다. 소비자들의 참여 확대를 위해 이마트는 22일부터 한 달간 매장 내 플라스틱 회수함 및 이마트 친환경 캐릭터 ‘투모’와 함께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공기청정기, 기프티콘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이와 함께 5월 1일까지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P&G 행사 상품을 4만 원 이상 구매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매출의 1%를 나무심기에 기부하는 ‘노브랜드 나무심는 화장지(55mX30롤)’와 회수한 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해 제작한 ‘어린이 교통안전 반사판’을 증정할 예정이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전 지구인의 관심사인 환경문제는 생활 속 실천이 매우 중요하다”며 “새로운 캠페인 브랜드와 슬로건 등 토대로 고객 생활과 밀접한 친환경 경영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후변화주간(22일 ‘지구의 날’을 전후한 일주일. 19~25일) 행사의 일환으로 벌이는‘친환경소비 실천 캠페인’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 이은희 한국기후ㆍ환경변화네트워크 상임대표, 남광희 한국산업환경 기술원장, 발라카 니야지(Balaka Niyazee) 한국 P&G 대표이사, 에릭 카와바타(Eric Kawabata) 테라사이클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행사에서 주요 참석자들은‘비닐롤백 줄이기’, ‘모바일 영수증 ON’, ‘장바구니 사용실천’, ‘플라스틱 회수 참여’ 등 생활 속 캠페인 참여를 위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80,000
    • +0.47%
    • 이더리움
    • 169,200
    • -0.29%
    • 리플
    • 257.6
    • +0.43%
    • 라이트코인
    • 51,900
    • +1.47%
    • 이오스
    • 3,058
    • +1.09%
    • 비트코인 캐시
    • 247,500
    • +2.32%
    • 스텔라루멘
    • 61.72
    • +1.18%
    • 트론
    • 16.49
    • +2.11%
    • 에이다
    • 43.6
    • +1.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200
    • +1.02%
    • 모네로
    • 61,300
    • -1.61%
    • 대시
    • 59,000
    • +0.77%
    • 이더리움 클래식
    • 4,517
    • +0.83%
    • 42.02
    • +2.74%
    • 제트캐시
    • 38,600
    • +3.65%
    • 비체인
    • 6.88
    • -5.1%
    • 웨이브
    • 729
    • -0.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1
    • +5.39%
    • 비트코인 골드
    • 6,625
    • -0.9%
    • 퀀텀
    • 2,174
    • +2.64%
    • 오미세고
    • 824
    • -1.31%
    • 체인링크
    • 2,426
    • -2.14%
    • 질리카
    • 6.526
    • +4.58%
    • 어거
    • 12,00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