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박지원 “4차 남북정상회담, 올해 6월 안에 열릴 것”

입력 2019-04-16 12:38

"김정은·트럼프 모두 시간 없어…북러회담, 남북회담으로 이어질 것"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6일 제4차 남북정상회담이 올해 6월 안에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남북) 물밑 접촉과 특사 교환 등을 통해 최소한 6월까지는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시간이 있는 게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북한에 시간을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북한 경제는 제재 압박으로 날로 나빠지고 있다. 빨리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면서 중국 등에서 공급하는 여러 물자가 (제재) 완화되는 것을 원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도 대선 가도로 가면서 북한에 시간을 줬다간 미사일, 인공위성 발사나 핵무기 확산 수출이 이뤄지면 문제가 된다"고 우려했다.

박 의원은 "지금 남북·북미 간 물밑 접촉도 하지 않고 있지만, 다음 주 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을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그런 일련의 움직임은 곧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진다"고 내다봤다.

그는 김 위원장이 시정연설에서 한국 정부를 두고 '오지랖 넓은 중재자니 촉진자니 하는 행세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북한 내 인민을 통치하는 국내용으로 할 수 있다. 어떤 의미에서 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하는 촉진제 역할 (의미)로도 한 발언"이라고 해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02,000
    • -1.55%
    • 이더리움
    • 213,900
    • -2.91%
    • 리플
    • 345
    • -2.27%
    • 라이트코인
    • 65,300
    • -3.12%
    • 이오스
    • 3,528
    • -4.7%
    • 비트코인 캐시
    • 266,800
    • -0.48%
    • 스텔라루멘
    • 76.1
    • -2.56%
    • 트론
    • 18.8
    • -4.57%
    • 에이다
    • 58.2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200
    • +6.54%
    • 모네로
    • 60,650
    • +0.5%
    • 대시
    • 84,650
    • -0.65%
    • 이더리움 클래식
    • 5,410
    • -4.16%
    • 44.7
    • -3.04%
    • 제트캐시
    • 45,770
    • -0.39%
    • 비체인
    • 4.07
    • -5.35%
    • 웨이브
    • 1,013
    • -2.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
    • +5.6%
    • 비트코인 골드
    • 9,575
    • +0.84%
    • 퀀텀
    • 2,080
    • -2.85%
    • 오미세고
    • 953
    • -2.06%
    • 체인링크
    • 2,778
    • -8.65%
    • 질리카
    • 7.85
    • -1.01%
    • 어거
    • 9,660
    • -1.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