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세아그룹, ‘세아제강지주·세아홀딩스’ 2개 지주사 체제 완성

입력 2018-12-30 21:05

세아그룹이 특수강 중심의 세아홀딩스와 강관 중심의 세아제강지주 등 2개 지주회사 제체로 재편됐다.

세아제강지주는 28일 유상증자로 세아제강 지분 33.24%를 확보해 공정거래법상 지주사 요건을 갖추게 됐다고 30일 밝혔다.

세아제강은 7월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회사를 세아제강지주와 세아제강으로 인적분할했다. 하지만 세아제강지주는 지주사로 인정받기 위한 최소 요건인 ‘세아제강 지분 20% 이상 보유’를 충족하지 못했다.

이번 유상증자 건으로 세아그룹은 기존 지주사인 세아홀딩스와 세아제강지주 등 2개의 지주사를 갖게 됐다. 세아홀딩스와 세아제강지주는 각각 특수강, 강관 위주의 사업을 맡고 있다.

양대 지주사 체제가 완성됨에 따라 세아는 창업주인 고 이종덕 명예회장의 장남(고 이운형 선대 회장)과 차남(이순형 회장) 등 오너 2세 간 ‘형제 경영’에서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과 이주성 세아제강 부사장의 3세 간 ‘사촌 경영’으로 넘어가게 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0,000
    • +0.02%
    • 이더리움
    • 204,600
    • -0.15%
    • 리플
    • 294
    • +2.44%
    • 라이트코인
    • 64,600
    • -0.08%
    • 이오스
    • 3,619
    • -0.66%
    • 비트코인 캐시
    • 280,300
    • -0.11%
    • 스텔라루멘
    • 75.9
    • +0.66%
    • 트론
    • 19.5
    • +0.52%
    • 에이다
    • 48.4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5,800
    • -1.26%
    • 모네로
    • 67,650
    • -1.81%
    • 대시
    • 75,350
    • +1.01%
    • 이더리움 클래식
    • 5,150
    • +1.78%
    • 46
    • +2%
    • 제트캐시
    • 39,490
    • +0.56%
    • 비체인
    • 7.66
    • -4.37%
    • 웨이브
    • 834
    • +1.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
    • -1.74%
    • 비트코인 골드
    • 8,720
    • +2.95%
    • 퀀텀
    • 2,230
    • +0.81%
    • 오미세고
    • 1,043
    • +0%
    • 체인링크
    • 3,233
    • +3.46%
    • 질리카
    • 8.21
    • +7.04%
    • 어거
    • 13,920
    • +17.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