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국민연금, 화학株 사고 제약株 팔았다

입력 2018-04-08 09:54

국민연금이 올해 들어 화학 및 엔터테인먼트 종목을 대거 사들이고, 제약과 식품 관련주를 팔아치운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지난달 말 기준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종족은 총 302개였다. 이 가운데 새로 편입되거나 지분이 늘어난 종목은 102개였다. 24개 종목이 새로 편입됐고, 78개는 지분이 확대됐다.

업종별로는 화학 관련 종목이 8개로 가장 많고 미디어·엔터테인먼트(7개), 건설(7개), 반도체 및 관련 장비(6개), 기계(6개) 순이었다.

화학 업종 중에서는 SK케미칼(11.98%)을 새로 5% 이상 보유 종목으로 편입했고 롯데정밀화학(12.14%→13.79%), 대한유화(11.97%→13.14%), 후성(6.38%→7.44%) 등은 지분율을 높였다.

엔터테인먼트 종목은 제이콘텐트리(5.22%)와 JYP엔터테인먼트(5.03%) 등은 새로 편입됐고 에스엠(5.03%→7.33%), SBS미디어홀딩스(6.04%→7.04%), SBS콘텐츠허브(12.91%→13.26%) 등은 지분을 늘렸다.

반면, 보유 지분을 축소하거나 5% 이상에서 제외한 종목은 모두 92개였다.

제약업종에서는 부광약품이 5% 지분 보유 종목에서 빠졌고, 녹십자(12.09%→9.99%), JW생명과학(6.15%→5.14%), 대웅제약(8.16%→7.15%), 종근당(12.59%→11.60%), 동아쏘시오홀딩스(12.61%→12.37%) 등은 지분 비율을 낮췄다.

식품업종의 삼양홀딩스(12.10%→10.06%)와 CJ제일제당(12.59%→11.38%) 섬유·의복 업종 종목의 화승인더(7.19%→6.12%), 백산(7.50%→6.46%), 화승엔터프라이즈(7.28%→6.26%)의 지분도 줄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615,000
    • +2.37%
    • 이더리움
    • 200,200
    • +1.73%
    • 리플
    • 269.7
    • -0.99%
    • 라이트코인
    • 68,700
    • +0.29%
    • 이오스
    • 4,570
    • -0.63%
    • 비트코인 캐시
    • 436,400
    • +2.92%
    • 스텔라루멘
    • 69.7
    • -1.36%
    • 트론
    • 21.35
    • +0.28%
    • 에이다
    • 63.35
    • +6.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8,100
    • -5.66%
    • 모네로
    • 78,450
    • +3.36%
    • 대시
    • 133,300
    • +1.6%
    • 이더리움 클래식
    • 14,040
    • +8.92%
    • 46.47
    • -1.34%
    • 제트캐시
    • 67,300
    • +5.4%
    • 비체인
    • 6.514
    • -2.15%
    • 웨이브
    • 1,005
    • +1.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3
    • -0.63%
    • 비트코인 골드
    • 13,100
    • -1.28%
    • 퀀텀
    • 2,358
    • +1.24%
    • 오미세고
    • 953
    • +2.5%
    • 체인링크
    • 3,068
    • +1.86%
    • 질리카
    • 6.257
    • +6.25%
    • 어거
    • 16,320
    • -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