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전자, 러시아 휴대전화 점유율 20%… 1위 수성

입력 2016-12-26 11:05

화웨이 등 중국 업체 성장 속도 빨라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여파에도 지난달 러시아 휴대전화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지켰다.

26일 시장조사기관 GFK가 11월 러시아 휴대전화 시장 동향을 분석한 결과 삼성전자가 점유율 20.1%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11월부터 1년 동안 러시아에서 20%대 점유율을 유지하며 독보적인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켜왔다. 지난 8월 점유율이 24.4%까지 올랐으나, 9월 이후 갤럭시노트7 리콜과 단종 사태로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다.

러시아에서 고전을 하던 애플은 올해 11월 점유율이 12.4%까지 상승하면서, 삼성전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작년 11월 애플은 점유율이 6.1%에 불과했으나 올해 하반기 ‘아이폰7’ 시리즈를 출시하면서 점유율이 확대된 것으로 풀이된다.

화웨이의 무서운 성장 속도도 주목할 점이다. 화웨이는 지난해 러시아 시장에서 존재감이 거의 없었으나 올해 11월 점유율 8.6%를 차지하면서 3위까지 올라왔다. 특히 ZTE 등 다른 중국 스마트폰의 인기도 치솟는 등, 러시아에서 중국 스마트폰의 영향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그간 현지 시장에서 2위 자리를 지키던 레노버는 지난달 4위로 추락했다. 점유율은 13.7%에서 7.4%로 급락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점유율 20.7%를 차지하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애플은 14.5%의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25,000
    • +2.29%
    • 이더리움
    • 160,100
    • +0.38%
    • 리플
    • 209.8
    • -0.29%
    • 라이트코인
    • 47,030
    • -0.11%
    • 이오스
    • 2,688
    • +0.11%
    • 비트코인 캐시
    • 266,200
    • +1.64%
    • 스텔라루멘
    • 49.19
    • +1.19%
    • 트론
    • 13.94
    • +2.5%
    • 에이다
    • 36.22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800
    • +4.88%
    • 모네로
    • 57,600
    • +1.5%
    • 대시
    • 79,000
    • +1.35%
    • 이더리움 클래식
    • 5,980
    • -1.48%
    • 44.76
    • -0.53%
    • 제트캐시
    • 37,120
    • +1.14%
    • 비체인
    • 3.636
    • -0.16%
    • 웨이브
    • 995
    • +0.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7.9
    • -0.18%
    • 비트코인 골드
    • 8,675
    • -0.57%
    • 퀀텀
    • 1,457
    • -0.41%
    • 오미세고
    • 624.9
    • +2.21%
    • 체인링크
    • 2,606
    • +1.2%
    • 질리카
    • 4.56
    • +0.2%
    • 어거
    • 12,630
    • +4.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