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베일 벗은 무라카미 하루키 신작..."3년을 기다렸다" 일본팬들 들썩

세계적인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3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 베일을 벗으면서 일본 열도가 흥분의 도가니에 빠졌다.

'1Q84' 이후 3년 만에 나온 신작 '색채가 없는 다사키 쓰쿠루와 그의 순례의 해(色彩持たない多崎つくると、彼の巡礼の年)'는 12일 0시를 기해 판매가 개시, 일본 전역의 서점에 진열됐다. 이 작품은 젊은 시절 마음에 상처를 입은 36세의 한 남성이 자신의 과거와 마주해 상처를 극복한다는 이야기다.

도쿄 시부야구의 '다이칸야마 쓰타야'에서 12일 실시된 카운트다운 이벤트에는 150명 가량의 시민이 몰렸다. 도쿄 지요다구의 '마루젠 마루노우치 본점'에서도 이날 오전 개점 한 시간 전부터 특설 코너가 마련돼 행렬이 이어졌다.

무라카미의 신작을 일찌감치 구매한 한 시민은 "조금 일찍 일어나 나왔습니다. 기대가 컸던만큼 차분히 읽어볼 생각입니다"라고 말했다.

'색채가 없는 다사키 쓰쿠루와 그의 순례의 해'는 출간 전부터 이례적인 50만부를 발행키로 결정, 팬들의 관심을 고조시켰다. 이 작품을 출간한 분게이슌슈 관계자는 "판타지적인 요소가 억제돼 누가 읽어도 알기 쉽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서점 아마존닷컴에서는 무라카미의 신작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 작품을 읽은 독자들은 일제히 별 다섯개의 만점을 매겼다.

이 소설을 읽은 한 네티즌은 "'색채가 없는 다사키 쓰쿠루와 그의 순례의 해'는 인간의 마음 속 깊은 곳 어두운 부분에 자리잡은 상실감과 고독감을 어떻게든 극복해 앞으로 전진하려는 저력을 가진 주인공의 이야기"라며 "무라카미의 소설은 역시 사도 손해는 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