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시아나항공,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빠르고 편한 수속 가능해

20일 인천국제공항 제1 터미널 출국장 C 존에 셀프백드롭 기기 28대 비치

(자료제공=아시아나항공)
(자료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최초로 전용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국제공항 제1 여객터미널 출국장(3층) C존에서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아시아나항공 전용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기념행사를 가진다.

행사에는 김창기 아시아나항공 인천국제공항서비스지점장과 김상일 인천국제공항공사 스마트공항처장이 참석한다.

자동수하물위탁 서비스는 승객들이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체크인이나 C존에 배치된 셀프체크인 기기를 통해 탑승수속을 마친 후 이용할 수 있다.

자동수하물위탁 기기에 탑승권을 인식한 후 수하물 태그를 발급받아 직원을 거치지 않고 승객이 직접 수하물을 위탁하는 서비스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국제공항 제 1여객터미널 출국장 C존에 하이브리드형 셀프백드롭(Self-Bag Drop) 기기 28대를 배치해 운영한다.

지난해 말부터 14대의 셀프백드롭 기기를 배치해 시범적으로 운영해왔으며, 8월에 14대를 추가해 본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셀프백드롭 기기는 국내 최초로 도입된 하이브리드 형태의 기기로 필요에 따라 유인카운터로 전환이 가능해, 수속 대기 현황에 따라 유인/무인으로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이용하면 셀프체크인을 이용한 고객들이 유인카운터에서 수하물을 맡기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어 고객들이 더 편하고 여유롭게 여행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기념 이벤트도 실시한다.

아시아나항공 셀프백드롭 기기를 이용시 출력되는 수하물 태그를 통해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로, 동남아 왕복 항공권 1매(1인), 동북아 왕복 항공권 1매(1인) 등이 제공된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여행준비, 공항수속 그리고 항공기 탑승에 이르는 고객 여정에 더 빠르고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다.

출발 하루 전 자동으로 탑승권을 받을 수 있는 ‘자동체크인’, 핸드폰으로 여권을 스캔하여 정확하고 간편하게 여권정보를 입력할 수 있는 ‘여권 스캐너’ 등의 기술을 이미 적용하였다.

이번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을 비롯해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다양한 4차 산업 기술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60,000
    • -2.67%
    • 이더리움
    • 247,500
    • -2.02%
    • 리플
    • 348
    • -3.87%
    • 라이트코인
    • 88,850
    • -1.22%
    • 이오스
    • 4,590
    • -5.34%
    • 비트코인 캐시
    • 370,300
    • -3.37%
    • 스텔라루멘
    • 101
    • +8.25%
    • 트론
    • 19.9
    • -3.4%
    • 에이다
    • 73.7
    • +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300
    • -3.42%
    • 모네로
    • 84,150
    • -3.5%
    • 대시
    • 112,8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270
    • -4.22%
    • 85
    • -1.28%
    • 제트캐시
    • 74,000
    • +15.09%
    • 비체인
    • 5.66
    • -1.22%
    • 웨이브
    • 2,060
    • +1.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
    • -0.89%
    • 비트코인 골드
    • 13,480
    • -1.61%
    • 퀀텀
    • 2,791
    • +0%
    • 오미세고
    • 1,321
    • -4.69%
    • 체인링크
    • 2,162
    • +5.82%
    • 질리카
    • 11.9
    • -2.46%
    • 어거
    • 12,460
    • -4.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