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외통위, 日규제 대응에…“GSOMIA 파기” vs “신중해야”

외교부 '참사부' 지적에…강 장관 “안보, 국방부와 긴밀히 협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30일 전체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ㆍGSOMIA) 파기 방안이 논쟁 거리로 떠올랐다.

심재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본이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명단)에서 우리를 제외한다고 할 때 우리는 GSOMIA를 당연히 파기해야 한다"며 "그게 국제사회에 보이는 올바른 우리의 자세"라고 주장했다.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도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한국을 안보상 믿을 수 없는 적국으로 규정하는 경제전쟁 선전포고"라며 "조처를 하는 순간 GSOMIA를 파기하겠다는 것을 일본, 국제사회, 우리 국민에게 공표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반면 협정 파기는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제보복에 대해 우리 안보 협력 관계도 파괴하는 대응 전략으로 가는 것은 깊이 있는 논의와 현명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신중론을 강조했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는 의병이 아니라 한일 국교 수립 문제까지 다시 생각해야 하는 수준까지 갈 것"이라며 양국이 특사를 통해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정부는 지금 여러 상황에 대해 지켜보고 있고 지금으로선 협정 유지 입장"이라 답했다.

여야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해서도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면 당연히 유엔 제재 대상인데 정부는 북한 행동에 아무런 주장을 하지 않고 있다"며 "비굴한 저자세 입장"이라고 비판했다.

유민봉 한국당 의원은 북한 쌀 지원과 관련해 "국민이 뿌듯함을 느끼고, 북한이 최소한의 예의를 갖췄을 때 지원의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통일부는 북한이 지원을 거부하는데도 지원하겠다는 것이냐"고 따졌다.

반면 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한미 관계와 대북 제재 결의를 해치지 않으면서 금강산 관광 등에 주도적으로 반걸음 앞서 나가면 북한도 따라오지 않겠느냐"며 정부가 관계 경색을 풀기 위해 북측에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현철 통일부 장관은 "정부의 기본입장은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라며 "남북 관계에 보면 이산가족 문제와 같이 시급하고 절실한 현안들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러시아 군용기가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강 장관이 책임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유기준 한국당 의원은 "1953년 정전협정 이후에 상대국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국, 러시아 군용기가 영공을 침범한 것은 처음"이라며 "왜 그날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지 않았느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외교부가 거의 '사고부', '참사부'가 됐다면 장관이 결심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사퇴를 압박했다.

이에 강 장관은 "러시아 항공기 영공침범에 대해 차관보가 주한 러시아 대사 대리를 초치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며 "안보 관련 사항은 국방부와 긴밀히 협의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95,000
    • +0%
    • 이더리움
    • 237,900
    • +0%
    • 리플
    • 344
    • +0%
    • 라이트코인
    • 93,750
    • +0%
    • 이오스
    • 4,475
    • +0%
    • 비트코인 캐시
    • 386,500
    • +0%
    • 스텔라루멘
    • 98
    • +0%
    • 트론
    • 21.7
    • +0%
    • 에이다
    • 77.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700
    • +0%
    • 모네로
    • 104,000
    • +0%
    • 대시
    • 147,4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825
    • +0%
    • 98.1
    • +0%
    • 제트캐시
    • 72,250
    • +0%
    • 비체인
    • 6.18
    • +0%
    • 웨이브
    • 1,824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5
    • +0%
    • 비트코인 골드
    • 17,390
    • +0%
    • 퀀텀
    • 3,250
    • +0%
    • 오미세고
    • 1,520
    • +0%
    • 체인링크
    • 3,297
    • +0%
    • 질리카
    • 13.7
    • +0%
    • 어거
    • 14,56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