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진화하는 기업의 사회적책임④] 청소년 교육, 대한민국 미래에 투자한다

▲올 1월 24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2019년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를 성공적으로 수료한 중학생들이 축하 공연을 하고 있다.
▲올 1월 24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2019년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를 성공적으로 수료한 중학생들이 축하 공연을 하고 있다.
강원경(20·서울대학교 2학년) 씨는 “중학생 때 삼성드림클래스 방학캠프에 다녀온 이후 내가 하고 싶은 공부를 찾아가며 했다”며 “후배들에게도 캠프에서 배운 자기주도 학습법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다음 달 14일까지 진행되는 ‘2019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멘토로 참여하는 강 씨의 이 같은 소감은 바로 ‘교육 백년대계(敎育百年大計)’가 나아갈 길을 선명히 보여준다.

‘이윤 추구’가 주요 목적인 기업 역시 어린이와 청소년 교육에 공을 들인다. 돈이 되는 일은 아니지만, 미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사회적 책임 활동이다. 특히 기업이 키운 뛰어난 인재가 다시 그 기업에 들어와 우리 사회에 공헌하는 선순환도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올 초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 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을 선포했다. 청소년들이 지닌 잠재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청소년 교육(Education for Future Generations)’을 새로운 사회공헌 테마로 대내외에 천명했다. 미래 한국을 이끌어 나갈 청소년들이 역량을 갖추도록 지원하는 활동에 집중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의 50년 성공의 원동력이 된 5대 핵심 가치 중 ‘인재제일’과 ‘상생추구’의 핵심 가치를 근간으로 사회공헌 비전과 테마를 재정립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국내외에서 다양한 교육 분야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왔다. 2012년부터 중학생들에게 영어와 수학 학습 기회를 제공하는 ‘삼성드림클래스’가 대표적이다. 초·중·고등학생들에게 소프트웨어 교육을 제공하는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도 있다. 사업이 시작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만6000여 명의 학생과 1700여 명의 교사가 아카데미를 경험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사회적 가치를 생각하지 않는 기업은 고객이나 세상과도 소통할 수 없다”며 “성과와 나눔이라는 두 가치가 균형을 이뤄 존경받는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는 길에 임직원이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LG사이언스홀을 찾은 학생들이 일상 속 행동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직접 체험하는 ‘에코레이스’를 관람하고 있다.
▲LG사이언스홀을 찾은 학생들이 일상 속 행동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직접 체험하는 ‘에코레이스’를 관람하고 있다.
LG그룹은 내일의 주역인 청소년들에게 ‘과학을 탐구하는 마음과 미래를 향한 꿈’을 키워주고자 1987년 7월 민간기업 최초로 과학관 LG사이언스홀을 설립하고, 현재까지 총 1800여억 원의 비용을 투자하며 31년간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청소년 약 590만 명이 다녀갔으며 학교 정규교육에서 부족한 과학 학습의 체험 장소로 널리 활용되는 한편, 국내 최초의 과학 연극 ‘사이언스 드라마’와‘LG생활과학아이디어 공모전’,‘LG 영어과학캠프’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미래의 과학 인재 육성에 기여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을 통해 ‘온드림스쿨’이라는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아동·청소년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창의성 개발과 인성 함양을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한화그룹은 ‘한국의 젊은 노벨상’ 수상을 지향하기 위한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공모전을 매년 실시한다. 우수 과학 인재 발굴과 양성을 통해 과학 발전에 기여함으로써 그룹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현한다는 취지다. 2016년부터는 카이스트와 연계해 ‘한화-카이스트 인재양성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과학기술에 관심과 재능을 가진 과학영재를 발굴, 우수한 과학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다.

LS그룹의 사회공헌사업의 신조는 ‘미래 세대의 꿈을 후원하는 든든한 파트너’다. 이를 위해 LS그룹은 국내외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꾸려 미래 꿈나무 세대들의 ‘꿈 지킴이’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지역 초등학생들이 방학기간을 이용해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과학실습 교육과 문화 체험을 할 수 있는 ‘LS드림사이언스클래스’가 대표적이다.

또 현대제철은 18일 철강업계 최초로 우리 생활에 다양하게 쓰이는 철의 역할 및 중요성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어린이 직업체험관 ‘철강 신소재 연구소’를 키자니아 서울점에 개점했다. 철강 신소재 연구소는 철로 만드는 안전한 세상이라는 주제 아래 어린이들이 건물, 자동차의 핵심 소재인 철강 제품을 이해하고, 내진 철강재 등 신소재를 개발·실험하는 철강 연구원 역할을 탐구해 볼 수 있도록 꾸며졌다.

이 밖에 대한항공은 2009년부터 지역 사회공헌 및 재능기부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매년 봄, 가을에 한 차례씩 실시하는 초등학생 대상 영어교육 프로그램 ‘하늘사랑 영어교실’을 운영한다.

재계 관계자는 “기업들이 아이들, 청소년 교육 공헌에 나서는 건 크게 봤을 때 우리나라 미래에 투자하는 것”이라며 “청소년들과 그들 부모에게 좋은 기업 이미지를 심어주고, 장기적으로는 이들을 고객으로 확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34,000
    • +0.77%
    • 이더리움
    • 252,100
    • -1.48%
    • 리플
    • 333
    • -2.92%
    • 라이트코인
    • 86,300
    • -0.58%
    • 이오스
    • 4,640
    • -2.27%
    • 비트코인 캐시
    • 366,000
    • -0.73%
    • 스텔라루멘
    • 82.6
    • -2.02%
    • 트론
    • 20.8
    • +2.97%
    • 에이다
    • 70.6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700
    • -0.35%
    • 모네로
    • 84,350
    • +0.9%
    • 대시
    • 110,600
    • -1.16%
    • 이더리움 클래식
    • 7,160
    • -0.49%
    • 85.1
    • -2.52%
    • 제트캐시
    • 64,200
    • -0.16%
    • 비체인
    • 5.65
    • -1.05%
    • 웨이브
    • 2,009
    • -0.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
    • -7.69%
    • 비트코인 골드
    • 13,290
    • -0.45%
    • 퀀텀
    • 2,760
    • +0%
    • 오미세고
    • 1,299
    • -1.44%
    • 체인링크
    • 2,180
    • +1.21%
    • 질리카
    • 12.2
    • +4.27%
    • 어거
    • 12,600
    • +0.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