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보그룹 정태수 4남 한근氏, 도피 21년 만에 검거

회사 자금 약 322억 빼돌려, 파나마서 신병 확보해 국내 송환

▲도피 21년 만에 중미 국가인 파나마에서 붙잡힌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아들 한근 씨가 22일 오후 국적기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정씨는 1997년 한보그룹 자회사인 동아시아가스(EAGC)의 자금 약 322억 원을 횡령해 스위스의 비밀 계좌로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hihong@yna.co.kr/2019-06-22 13:34:24/<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연합뉴스)
▲도피 21년 만에 중미 국가인 파나마에서 붙잡힌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아들 한근 씨가 22일 오후 국적기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정씨는 1997년 한보그룹 자회사인 동아시아가스(EAGC)의 자금 약 322억 원을 횡령해 스위스의 비밀 계좌로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hihong@yna.co.kr/2019-06-22 13:34:24/<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연합뉴스)

도피 21년 만에 중미 국가인 파나마에서 붙잡힌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아들이 한국에 송환됐다.

대검찰청 국제협력단(손영배 단장)은 22일 파나마에서 붙잡은 정태수 전 회장의 넷째 아들 정한근(54) 씨를 국적기에 태워 한국으로 압송했다.

정씨는 이날 낮 12시 5분께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정씨는 1997년 11월 한보그룹 자회사인 동아시아가스(EAGC)의 자금 약 322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아왔다.

이듬해인 1998년 6월 서울중앙지검에서 한 차례 조사를 받은 정 씨는 그 뒤로 해외로 도주했다.

검찰은 정 씨가 이 자금을 스위스 비밀 계좌로 빼돌린 혐의를 바탕으로 그를 추적해 왔다. 출국 뒤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됐으나 소재 파악이 되지 않아 영장을 집행하지 못했다.

검찰은 정씨 혐의에 대한 공소시효가 임박하자 2008년 9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재산 국외 도피 및 횡령 혐의로 그를 불구속기소 했다.

재판에도 불출석해 법원에서 다시 구속영장을 발부했지만 역시 집행이 불가능했다.

대검 국제협력단은 2017년 정씨가 미국에 체류 중이라는 측근의 인터뷰가 방송된 일을 계기로 정 씨의 소재를 파악하기 시작했다.

대검 국제협력단은 정씨의 국내 송환을 위해 파나마에서 두바이로 이동한 뒤 그가 국적기에 탑승하자마자 구속영장을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씨를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로 호송해 도피 경로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23,000
    • +1.25%
    • 이더리움
    • 267,600
    • +3.44%
    • 리플
    • 390
    • +4%
    • 라이트코인
    • 117,700
    • +1.99%
    • 이오스
    • 4,960
    • +5.84%
    • 비트코인 캐시
    • 374,800
    • +3.79%
    • 스텔라루멘
    • 119
    • +6.25%
    • 트론
    • 32
    • +9.96%
    • 에이다
    • 95
    • +6.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100
    • +25.92%
    • 모네로
    • 99,300
    • +2.63%
    • 대시
    • 155,300
    • +2.03%
    • 이더리움 클래식
    • 7,210
    • +4.49%
    • 108
    • +17.39%
    • 제트캐시
    • 103,000
    • +4.72%
    • 비체인
    • 7.79
    • +4%
    • 웨이브
    • 2,282
    • +0.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
    • +5.53%
    • 비트코인 골드
    • 29,700
    • +2.51%
    • 퀀텀
    • 3,819
    • +5.2%
    • 오미세고
    • 1,957
    • +10.44%
    • 체인링크
    • 4,420
    • +0.04%
    • 질리카
    • 17.7
    • +7.92%
    • 어거
    • 19,440
    • +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