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국정원 “북한 어민 2명, 송환되면 죽거나 교화소 간다며 귀순 의사 밝혀”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19일 북한 어선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에 대해 "2명은 귀순 의사가 있었던 것 같고 나머지 2명은 귀순 의사가 없었던 상황에서 선장에 휩쓸려 내려온 것 같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소속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은 국정원이 "4명 모두 민간인"이라며 이같이 보고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귀순 의사를 밝힌 선장 남 모 씨에 대해 "60이 넘는 고령이고 전투 요원으로 보기 어려울 것 같다"며 "낡은 전투복을 입고 왔고 전투훈련을 받은 적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선장 남 씨는 특히 국정원 조사에서 '가정불화'를 이유로 귀순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남 씨 외에 귀순 의사를 밝힌 선원 김 모 씨에 대해서는 "한국영화를 시청한 혐의로 국가보위성 조사를 받고 처벌을 두려워하는 것 같다"며 "한두편을 본 게 아니라 상습적으로 본 사람으로 보인다. 4명 중 제일 어린 것 같다"고 국정원은 언급했다.

국정원은 북한으로 돌아간 나머지 2명에 대해 "북방한계선(NLL)을 내려온 사람들이 북한으로 가겠다고 귀국 요청서를 쓰면 특별히 입증할 게 없으며 돌려보내는 게 맞다"며 "처음 조사할 때는 4명 모두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송환 확인서 작성 과정에서 남 씨와 김 씨가 '북으로 가면 죽거나 교화소에 간다'며 귀순 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해당 선박은 8일 오후 함경북도 집삼 포구에서 25~26척의 다른 배와 선단을 결성해 출항했고, 10일 오후 조업 후 12일 오전 그룹에서 떨어져 남하했다. 13일 오전 울릉도 근처에서 닻을 내렸다 삼척 방향으로 출항, 14일 오후 늦게 삼척 앞바다 11.8해리에 도착했다.

국정원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GPS를 분석한 결과 이들은 어로 활동을 한 게 맞는 것 같다"며 "일몰 시각을 제외한 항해 거리 등을 감안하면 열심히 배를 달려 목적지까지 오는 것 외에 다른 활동을 할 수 없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58,000
    • +1.21%
    • 이더리움
    • 229,300
    • -0.17%
    • 리플
    • 328
    • +0.31%
    • 라이트코인
    • 89,450
    • -0.45%
    • 이오스
    • 4,357
    • -0.91%
    • 비트코인 캐시
    • 374,400
    • +0.21%
    • 스텔라루멘
    • 97.2
    • -0.1%
    • 트론
    • 21.3
    • -2.29%
    • 에이다
    • 76.7
    • +0.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600
    • -1.44%
    • 모네로
    • 96,700
    • -1.93%
    • 대시
    • 143,700
    • -0.21%
    • 이더리움 클래식
    • 8,445
    • -3.04%
    • 112
    • -8.94%
    • 제트캐시
    • 71,250
    • -4.36%
    • 비체인
    • 6.7
    • +4.52%
    • 웨이브
    • 2,060
    • -3.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
    • +0.85%
    • 비트코인 골드
    • 17,060
    • -4.32%
    • 퀀텀
    • 3,106
    • -0.99%
    • 오미세고
    • 1,474
    • -1.4%
    • 체인링크
    • 2,690
    • -16.59%
    • 질리카
    • 13.5
    • -4.93%
    • 어거
    • 17,400
    • -2.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