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중 "대우조선 실사기간 연장 가능성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은 12일 현장실사를 위해 3일에 이어 두 번째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가 있는 경남 거제를 찾았다.

현대중공업·산업은행 등 10명가량으로 구성된 현장실사단은 이날 오전 10시 55분께 거제시 대우조선 옥포조선소 인근 한 호텔에 도착했다.

실사단은 도착에 앞서 대우조선 임원진, 산업은행과 함께 호텔에서 4자 간담회를 하자고 노조에 제안했다. 그러나 노조는 거절했다.

노조 측은 대우조선 인수 철회 조건이 아니면 실사단과 대화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영 현대중공업 실사단장은 "지난번 현장실사를 하려고 할 때 노조에 문전박대를 당해 다시 왔다"며 "이번에는 노조와 진정한 대화를 하려고 조용철 (현대중) 부사장도 같이 왔다"고 말했다. 조 부사장은 현대중공업 최고재무관리자(CFO)다.

이어 "현장실사를 하기 위해 내려왔고 계속 시도하겠다"며 "실사 기간 연장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호텔에는 노조를 제외한 대우조선 측 박두선 옥포조선소장, 최용석 지원본부장 등이 참석해 실사단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3일부터 14일까지를 옥포조선소 현장실사 기간으로 잡았다. 3일 첫 현장실사에 나섰지만, 대우조선 노조와 지역 시민단체가 옥포조선소 진입을 막아 불발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09,000
    • +4.66%
    • 이더리움
    • 325,100
    • +2.39%
    • 리플
    • 500
    • +2.88%
    • 라이트코인
    • 162,300
    • -0.42%
    • 이오스
    • 8,395
    • +4.87%
    • 비트코인 캐시
    • 518,000
    • +2.98%
    • 스텔라루멘
    • 165
    • +0%
    • 트론
    • 38.3
    • +0%
    • 에이다
    • 127
    • +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9,600
    • +0.2%
    • 모네로
    • 111,900
    • +1.63%
    • 대시
    • 199,000
    • +1.94%
    • 이더리움 클래식
    • 10,440
    • +1.75%
    • 156
    • +0.64%
    • 제트캐시
    • 114,200
    • +0.08%
    • 비체인
    • 9.43
    • +0.96%
    • 웨이브
    • 3,343
    • +3.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7
    • +0%
    • 비트코인 골드
    • 32,490
    • +1.37%
    • 퀀텀
    • 4,199
    • +1.18%
    • 오미세고
    • 2,600
    • +0.77%
    • 체인링크
    • 2,062
    • -8.39%
    • 질리카
    • 28.3
    • -0.7%
    • 어거
    • 28,630
    • +2.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