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마트 무인셀프계산대 확대 제동…노사 갈등으로 번져

(이투데이 DB)
(이투데이 DB)

이마트의 무인 셀프 계산대 설치 확대에 제동이 걸렸다.

노조 측이 무인 계산기 설치로 노동강도가 높아지고 고용 불안이 커졌다고 주장하면서부터다. 그러나 이마트는 무인 계산기 설치는 고객 편의를 위한 것으로 계산원의 노동 불이익은 없다고 맞서고 있다. 무인셀프계산대가 노사 갈등의 원인으로 부상한 것이다.

21일 마트산업노동조합 이마트지부(이하 이마트노조)는 지난 8일부터 20일까지 서울과 인천, 대전, 대구, 광주 등에서 총 10회에 걸쳐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 측이 무인 셀프 계산대 확대 중단을 요구했다. 이마트에는 총 3개의 노동조합이 있다. 이중 민주노총 산하의 이마트노조는 교섭권을 가진 전국이마트노조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노조다.

이마트노조는 기자회견을 통해 “무인 셀프 계산대는 장시간 대기와 혼잡함으로 쇼핑의 불편을 주고, 노동자에게는 업무강도 강화, 고용불안의 위험으로 직결된다”면서 “손쉽게 막대한 인건비를 감축해 재벌오너 일가와 경영진의 잇속만 챙기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노조는 계산원이 본연의 업무 외 무인 계산을 돕는 역할에 투입되면서 업무 강도가 높아졌다고 주장한다. 노조 측은 “무인 계산대 사용률을 높이기 위해 일반 계산대를 급격히 줄여 고객의 항의가 늘었고, 현장 항의를 직접 받는 계산원의 스트레스 강도가 높아졌다”면서 “여기에 무인 계산대로 유인하는 호객 행위 업무까지 떠넘긴다”고 지적했다. 이어 “점포와 계약했지만 갑자기 타점포나 노브랜드 등으로 인사가 나는 사례도 있어 계산원의 불만도 높다”고 덧붙였다.

이마트 측은 계산원의 고용승계와 업무시간이 유지된 만큼 노동강도가 높아졌다는 주장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계산원을 해고하거나 채용인원을 줄이는 것도 아니고, 똑같은 근무시간에 일부 무인 계산대 응대 업무를 추가한 것”이라면서 “무한 반복되는 계산 업무보다, 셀프 계산을 도와주는 업무를 선호하는 계산원도 많다”고 항변했다. 또 “이미 경쟁사에서 도입한 부분에 대해 과도하게 반대하고 있다”며 노조가 억지춘향식 논리를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최근 키오스크 등 무인 시스템은 유통업계 전반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홈플러스는 2005년부터 무인 셀프 계산대를 도입해 현재 90여 점포에서 운영 중이고, 롯데마트 역시 2017년부터 50여 개 점포에서 활용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부터 무인 셀프 계산대를 설치해 가장 늦게 도입했지만 현재 60여개 점포로 확산 속도는 빠른 편이다. 편의점 역시 무인 편의점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25개에 불과했던 무인 편의점은 5월 현재 63개에 이른다. KFC와 롯데리아, 맥도날드도 키오스크 도입 매장을 확대하고 있다.

여정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무인화 바람은 시대적 흐름으로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면서도 “다만 최근의 급격한 도입은 소비자 편의 측면에서라기보다 기업의 필요에 의한 부분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기계에 익숙하지 않은 노년층과 장애인 등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무인 셀프 계산대 도입에 대한 노사의 줄다리기는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이마트는 계속해서 무인 계산기 설치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노조는 예정된 기자회견은 마무리됐지만, 회사가 무인셀프계산대 확대와 편법적 운영, 무차별 발령을 강행할 경우 추후 이마트의 탈법, 불법, 갑질을 추가 폭로하겠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7,000
    • +1.62%
    • 이더리움
    • 257,000
    • +0.08%
    • 리플
    • 345
    • -2.27%
    • 라이트코인
    • 89,450
    • -0.17%
    • 이오스
    • 4,627
    • -0.34%
    • 비트코인 캐시
    • 376,000
    • +0%
    • 스텔라루멘
    • 87
    • -8.71%
    • 트론
    • 20.5
    • +0.49%
    • 에이다
    • 71.6
    • -4.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5,800
    • +2.32%
    • 모네로
    • 85,050
    • +1.67%
    • 대시
    • 113,900
    • -7.92%
    • 이더리움 클래식
    • 7,300
    • -0.27%
    • 84.2
    • -0.94%
    • 제트캐시
    • 65,500
    • -5.07%
    • 비체인
    • 5.69
    • +2.89%
    • 웨이브
    • 2,008
    • -1.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7.93%
    • 비트코인 골드
    • 13,490
    • -0.22%
    • 퀀텀
    • 2,785
    • -1.28%
    • 오미세고
    • 1,329
    • -0.6%
    • 체인링크
    • 2,125
    • -2.79%
    • 질리카
    • 12.2
    • +1.67%
    • 어거
    • 12,810
    • +2.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