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채권단 "한진중공업 선정상화 후매각"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사옥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사옥

한진중공업의 최대주주로 올라선 산업은행이 회사의 경영 정상화 후 매각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21일 한진중공업에 대해 “비금융 자회사는 매각이 원칙인데 추후에는 매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출자전환으로 최대주주가 된 지 얼마 안 되기 때문에 아직 매각 계획이 잡힌 건 없다”며 "지배구조가 바뀌었으니 시간을 두고 한진중공업과 채권단에서 재무구조 개선이나 경영정상화 방안을 어떻게 꾸려나갈지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의 자본잠식으로 채권단은 출자전환을 단행했다. 채권단은 주식 86.3%에 대한 감자와 유상증자를 실시했다.

보통주 6874만1142주를 주당 1만 원에 발행해, 6874억 원 규모의 출자전환에 참여했다. 출자전환 후 자본총계는 2480억 원으로 지난해 말 –7081억 원에서 대폭 개선됐다.

주채권단인 국내은행이 보유한 한진중공업 지분은 63.44%다. 10일 최대주주로 올라선 산업은행(16.14%)에 이어 우리은행(10.84%)과 농협은행(10.14%), 하나은행(8.90%), 국민은행(7.09%), 한국수출입은행(6.86%), 부산은행(1.76%), 신한은행(1.71%) 순으로 지분을 들고 있다.

필리핀 토지은행은 5.01%, 리잘상업은행은 8.53%를 보유하게 됐다. 기존 최대주주인 한진중공업홀딩스 보유 지분 30.98%와, 조남호 회장 지분 0.5%는 함께 처분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4,751,000
    • -1.77%
    • 이더리움
    • 381,500
    • -7.33%
    • 리플
    • 523
    • -9.51%
    • 라이트코인
    • 144,400
    • -11.95%
    • 이오스
    • 7,825
    • -11.13%
    • 비트코인 캐시
    • 537,000
    • -11.45%
    • 스텔라루멘
    • 157
    • -9.77%
    • 트론
    • 40
    • -9.29%
    • 에이다
    • 144
    • -8.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2,500
    • -11.88%
    • 모네로
    • 115,100
    • -11.18%
    • 대시
    • 203,200
    • -6.95%
    • 이더리움 클래식
    • 10,050
    • -11.76%
    • 149
    • -8.58%
    • 제트캐시
    • 134,100
    • -3.66%
    • 비체인
    • 9.34
    • -10.19%
    • 웨이브
    • 2,895
    • -10.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55
    • -7.79%
    • 비트코인 골드
    • 32,780
    • -12.93%
    • 퀀텀
    • 5,710
    • -15.96%
    • 오미세고
    • 3,188
    • -5.59%
    • 체인링크
    • 3,243
    • +28.28%
    • 질리카
    • 23.7
    • -9.88%
    • 어거
    • 27,400
    • -5.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