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구직자 10명 중 9명, "채용면접 '외모 평가' 여전하다"

(사진제공=사람인)
(사진제공=사람인)

최근 들어 사진 없는 이력서 제출 등 채용 시 외모를 평가에 반영하지 않으려는 업계의 노력이 시도되고 있으나, 여전히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외모가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구직자 38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87.6%는 채용 시 외모가 당락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이 91.6%로 남성(83.1%)보다 8.5%p많았다.

채용 시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인상ㆍ표정 등 분위기’가 74.8%로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체형ㆍ몸매’(8.4%), ‘이목구비’(7.8%), ‘옷차림’(3.6%) 등의 순이었다.

구직자들 중 절반을 넘는 55.3%는 실제로 본인의 외모 때문에 채용 과정에서 피해를 봤다고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조사 결과(43.8%)보다 11.5%p 늘어난 수치다. 이 역시 성별로는 여성(61.9%)이 남성(47.8%)보다 14.1%p 많았다.

외모 때문에 피해를 봤다고 느낀 상황으로는 ‘서류 통과해도 면접만 보면 탈락할 때’(35.7%, 복수응답), ‘외모가 뛰어난 지원자에 질문이 집중될 때’(25.2%), ‘외모 관련 질문을 받을 때’(22.9%), ‘외모에 대해 지적 당할 때’(18.6%), ‘다른 지원자의 외모를 칭찬할 때’(18.1%), ‘첫 인사 시 면접관 표정이 안 좋을 때’(16.7%)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실제로 취업을 위한 외모 관리를 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의 과반인 55.5%가 ‘하고 있다’고 답했다. 외모 관리를 하는 이유는 ‘외모가 좋으면 유리할 것 같아서’(62.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자기만족을 위해서’(42.7%), ‘주변에서 다 하고 있어서’(19.4%), ‘외모 때문에 불이익 당한 경험이 있어서’(10%), ‘외모가 필요한 직무에 지원할거라서’(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외모 관리를 위해 구체적으로 하고 있는 것들로는 ‘피부관리’(48.8%,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운동 외 다이어트’(44.1%), ‘몸매관리 위한 운동’(42.7%), ‘미소 등 표정 연습’(33.6%), ‘정장 등 의류 구입’(27%), ‘헤어스타일 변화’(25.6%) 등을 들었다.

이러한 외모관리를 위해 투자하는 비용은 매월 평균 15만7000원으로, 연간 188만 원을 쓰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응답자의 57.4%는 채용 시 외모를 평가에 반영하는 비중이 달라졌다고 느끼는지 묻는 질문에 ‘체감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반영하나 전보다 다소 줄었다’는 35.8%였으며, ‘확연히 줄었다’는 응답은 6.8%에 불과해 외모를 평가에서 배제하는 블라인드 채용 등의 도입에도 불구하고 구직자들이 실감하는 외모 평가 비중은 크게 차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09,000
    • -6.94%
    • 이더리움
    • 256,200
    • -3.5%
    • 리플
    • 375
    • +1.07%
    • 라이트코인
    • 109,200
    • +3.7%
    • 이오스
    • 4,840
    • -3.39%
    • 비트코인 캐시
    • 363,100
    • +1.14%
    • 스텔라루멘
    • 107
    • -2.72%
    • 트론
    • 27.5
    • -3.16%
    • 에이다
    • 90.7
    • -5.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000
    • +0.4%
    • 모네로
    • 94,850
    • -3.85%
    • 대시
    • 146,000
    • -7.77%
    • 이더리움 클래식
    • 6,930
    • -1.21%
    • 88.9
    • -7.49%
    • 제트캐시
    • 100,900
    • -5.52%
    • 비체인
    • 7.03
    • -5.25%
    • 웨이브
    • 2,257
    • -10.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
    • -3.62%
    • 비트코인 골드
    • 28,790
    • -1.84%
    • 퀀텀
    • 3,570
    • -4.87%
    • 오미세고
    • 1,715
    • -4.45%
    • 체인링크
    • 4,089
    • -8.21%
    • 질리카
    • 16.3
    • -2.39%
    • 어거
    • 17,680
    • -8.67%
* 24시간 변동률 기준